> 글로벌 > 특파원

IAEA "이란, 중수 저장 한도 초과 공식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06:13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0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정했던 중수의 저장 한도를 넘어섰다고 18일(현지시각)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IAEA는 지난 16일 이란으로부터 중수 저장량이 보유 한도인 130t을 넘어섰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본사 앞에서 펄럭이는 이란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17일에 중수생산공장(HWPP)이 가동 중이며 이란의 중수 저장량이 131.5t에 달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중수는 핵무기의 원료인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중수로의 감속재나 냉각재로 사용되는 물질로, 이란은 2015년 타결된 핵합의에 따라 그간 130t이 넘는 중수를 외국으로 보내왔다.

하지만 이란은 지난 5월 8일 핵합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1단계 조처로 농축 우라늄과 중수의 저장 한도를 넘기겠다고 밝혔다.

또 최근에는 포르도 농축시설의 원심 분리기에 우라늄 가스를 주입하며 본격적으로 우라늄 농축에 들어가는 등 국제사회와의 핵 합의에서 제한한 우라늄 저장량과 농도 한도를 모두 넘긴 상태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