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北, '트럼프 약점' 잡고 비핵화 로드맵까지 바꾼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06:42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북미 협상 재개를 앞두고 북한이 강공 일변도로 나서고 있다. 거의 닥공('닥치고 공격') 수준으로 연일 미국과 한국을 몰아붙이고 있다. 

미국이 최근 북한의 요구를 수용하며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자 북한은 더욱 기세등등 해졌다. 특히 지난 18일부터는 연일 거물급이 등판했다. 이들은 마치 미국에 투항을 요구하는 듯한 고압적인 자세마저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김계관 외무성 고문은 담화를 통해 "지난해 6월부터 조미사이에 세 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됐지만 별로 나아진 것은 없다"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한반도) 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벌이만을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며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미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 트위터를 통해 "나는 당신(김 위원장)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당신은 빨리 행동해 협상을 끝내야 한다. 곧 보자!"라고 썼다. 

김계관은 이를 겨냥,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랑거리만 만들려하지 말고, 대가를 내놓으라'고 면박을 준 셈이다.  

다음엔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나섰다. 그는 19일 발표된 담화에서 미국의 유엔 대북 인권결의안 문제까지 거론하며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영철 담화의 핵심은 "비핵화 협상의 틀거리 내에서 조미관계 개선과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문제들을 함께 토의하는 것이 아니라 조미 사이에 신뢰구축이 먼저 선행되고 우리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온갖 위협들이 깨끗이 제거된 다음에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주장한 대목이다. 

즉 '선(先) 적대정책 철회 후(後)비핵화 협상'이란 요구 조건을 꺼낸 셈이다. 이는 기존 북미 간에 거론됐던  북핵 협상 순서를 180도 뒤바꾼 것이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까지 미국은 북한에 '선 핵포기 후 대북지원' 로드맵을 제시하며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 내민 빅딜론도 '통 크게 핵을 포기하면 대대적인 지원을 해주겠다'는 의미였다. 

이를 수용할 수 없었던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결렬'이란 수모를 뒤집어 쓰고 하노이를 떠났다. 당시만해도 북한은 물론 중국 등이 강조했던 로드 맵은 '행동 대 행동' 또는 '쌍궤 병행' 방식이다. 

북한과 미국이 비핵화와 제재왼화, 신뢰 구축 조치 등을 '동시에 단계적'으로 진행해 나가야 한다는 논리다. 

하지만 김영철의 주장은 이보다 한 발 더 나아간 셈이다. 아예 적대정책 철회를 '비핵화'도 아닌, '비핵화 협상'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것이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건데 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댄 스커비노 주니어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북한 당국이 이처럼 '대담한' 제안까지 내놓으며 엄포를 내놓는 것은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약점을 간파했다고 믿기 때문으로 읽힌다. 

트럼프 대통령의 내년 대선 가도에는 현재 빨간 불이 켜져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 조사에 발목이 잡혀있고, 중국과의 무역 협상도 장기전이 불가피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내년 대선 운동 기간 유권자에게 자신있게 내놓을 '업적'들이 절실하다. 그 중에서도 '북한 위협을 없애고 북미관계를 회복했다'는 항목은 최상위에 올라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이끌어내기 위해 미국 정부가 한미연합훈련을 연기시키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빨리 만나자"고 몸이 달아있는 이유다. 

'외교 협상의 귀신'으로 불리는 평양 당국이 이런 기회를 그냥 넘길 리 없다. 다급해진 트럼프 대통령의 속을 끝까지 태우며 받아낼 수 있는 카드는 다 받아내겠다는 계산이 서 있는 분위기다. 

김 위원장은 아마 지난 2월 하노이에서 당한 '치욕'을 올 연말 깔끔하게 되갚아 줄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