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관방 "지소미아, 보완적 정보수집 위한 정보교환에 불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14:3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이 종료돼도 일본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18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나라의 방위와 긴급 시 대응에 직접적으로 필요한 정보는 우리의 독자적인 정보 수집과 미국의 정보 협력을 통해 만전의 태세를 취하고 있다"며, 지소미아 종료에 따른 영향은 없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어 "지소미아는 보완적인 정보 수집을 위한 정보 교환"이라고 지적하며, 지소미아가 일본의 방위와 관련해 갖는 의미를 축소했다.

전일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지소미아 논의가 평행선으로 끝난 것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의 종료 통고는 현재 지역의 안보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대응이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계속해서 한국 측의 현명한 대응을 분명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며,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