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남북, 금강산 문제 만나서 해결해야" 기존 입장 재확인

"금강산 문제, 남북 간 입장차 커"
"대면협의 강조하며 北 호응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14:03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금강산 관광 시작 21주년을 맞은 18일 통일부는 북측에 문제 해결을 위한 대면협의를 하자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문제와 관련해 현재까지 남북 간 입장차가 굉장히 크다"며 "정부로서는 사업자들과 면밀히 협의를 해서 대응책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5.17 pangbin@newspim.com

이 대변인은 지난 11일 북측의 '최후통첩'을 두고서는 "기본적으로 북측이 (지난달 23일) 노동신문을 통해 '남측과 합의해서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출한 바 있다"며 "때문에 정부는 합의 하에 처리한다는 부분을 계속 강조하고 호응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측이 최후통첩이라는 용어를 써가며 '위협'하고 있지만, 상호 협의 하에 처리하겠다는 입장은 남북 모두 같다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대변인은 '추가 대북통지문을 발송한 적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일일이 수신·발신 부분에 대해서는 밝히지 못한다는 점을 양해해 달라"며 "향후 (남북간) 의견 접근 등 상황의 변화가 있으면 말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아울러 금강산 관광 21주년을 맞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사업자하고도 계속 소통을 하고 있다"며 "다만 방북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금강산 관광 문제가 현안으로 대두한 만큼 고려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 대변인은 방미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미 행정부·의회 인사 누구를 만나는지에 대해서는 "사전에 조율을 충분히 했지만 최종적으로 확정 일정으로 공지가 되는 데 있어서 상대측과의 의견 조율 문제가 있다"며 "확정되면 공개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 매체가 18일 보도한 인민군 낙하산 부대 침투 강화훈련은 6년만에 실시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2014년 2월 제630대연합부대 항공육전병 훈련 이후에 6년 만에 보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항공·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했다"며 김 위원장이 '대만족'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