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AK플라자, 젊은 생각 공유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09:2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0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AK플라자가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트렌드를 이해하고 대처하기 위해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리버스 멘토링은 20대 직원들로 구성된 멘토와 현직 대표이사·본부장·팀장 등으로 구성된 멘티가 함께 체험하고 젊은 생각을 공유하는 기업문화 프로그램이다.

리버스 멘토링 발대식 [자료=AK플라자] 2019.11.18 june@newspim.com

대표이사를 포함한 리더급과 20대 밀레니얼 세대 리더급 2명과 밀레니얼 2명이 한 조가 되어 활동한다. 매달 멘토인 젊은 직원들은 멘티들을 위해 트렌디한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주제로 맞춤식 활동을 기획하고 주도한다. 멘티는 멘토들과 함께한 활동 결과를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업로드해 모든 임직원들과 공유하게 된다.

이번 리버스 멘토링 1기는 주로 을지로, 성수동, 익선동, 문래동 등 서울시내를 무대로 밀레니얼 세대들이 즐겨 찾는 숨겨진 맛집 및 핫 플레이스인 블루보틀, 원더박스 등을 찾아 자유롭게 소통하고 라이프스타일과 트렌드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AK플라자는 수평적 조직 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호칭 제도를 통합했다. 호칭은 모두 '님'으로 통일하는 한편 직책자는 기존대로 유지하면서 업무 혼선을 줄였다. 회사 측은 호칭제도 통합으로 구성원들이 상호 간 존중과 배려를 바탕으로 창의성과 적극성을 높이고 역할과 능력 중심의 회사로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AK플라자 인재개발팀 관계자는 "소통하고, 활력 있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특히 경영진 다수가 참여하는 리버스 멘토링을 통해 수평적인 분위기를 주도하고 새로운 인사이트를 얻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