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홍콩 법무장관, 런던서 시위자들 공격받아 팔 부상

  • 기사입력 : 2019년11월15일 12:08
  • 최종수정 : 2019년11월15일 12: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홍콩의  테리사 청(鄭若驊) 율정사 사장(법무부 장관)이 시위대의 공격을 받아 팔에 부상을 입었다. 

14일 저녁(현지시간)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청 장관은 세계적인 분쟁 처리 중재 교육기관인 영국의 CIArb(Chartered Institute of Arbitrators)에서 연설하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가려다 홍콩 정부의 시위대 강경 진압에 반대하는 시위자 30여명에게 둘러 싸였다.

14일(현지시간) 저녁 영국 런던에서 시위자들의 공격을 받은 테리사 청 홍콩 법무장관. [사진=트위터]

런던에서 거주 중인 홍콩 주민들로 보이는 시위 무리는 "부끄러운 줄 알아라" "5가지 요구, 하나도 빠지면 안 된다"고 외치며 몇분간 청 장관 주변을 에워쌌다. 일부 시위자들은 "살인자"라고 외쳤다. 

청 장관은 이날 CIArb에서 홍콩 사태 해결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다.

CIArb는 성명을 통해 "테리사 청 장관이 건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한 무리에 의해 공격을 받았다. 그 결과 그는 팔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청 장관은 런던 경찰에 사건을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법무부는 성명을 내고 런던 경찰에 "사건 조사를 진지하게 진행하고 범인들에 대한 정의 구현"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트위터에 나돌고 있는 현장 영상에 따르면 시위자 중 한 명이 손으로 밀었고 청 장관은 바닥에 쓰러졌다. 

홍콩 시위자들이 정부 각료를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있는 일이다. 

청 장관은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과 함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입법을 주도했던 내각의 핵심 인물이다. 송환법으로 촉발된 홍콩 반정부 시위는 민주화 시위로 심화, 5개월여간 지속되고 있다. 

람 장관은 결국 법안을 완전 폐기했지만 시위대는 경찰의 강경 진압에 분노하며 총 5가지 사항(△송환법 완전 철회 △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체포된 시위자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을 요구하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