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코스맥스·콜마, 3분기 실적 '타격'...내수·중국 부진탓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20:56
  • 최종수정 : 2019년11월14일 2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그동안 사상최대 실적을 갈아치워온 화장품 ODM(제조자개발생산) 업체들 성장세에 제동이 걸렸다. 코스맥스와 한국콜마의 3분기 실적이 내수 및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으로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별도기준 한국콜마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1859억원과 5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6.3%, 48.9% 급감했다. 다만 제약부문인 씨제이헬스케어를 포함한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60% 급증한 20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소폭(3.9%) 감소한 3609억원. 화장품 부문만 놓고 보면 실적이 뒷걸음질쳤으나 제약부문인 씨제이헬스케어가 이를 어느정도 상쇄했다.

코스맥스는 3분기 영업이익이 104억원으로 22.6% 줄었다. 매출액은 31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9% 늘었다.

[자료=각사] 2019.11.14 june@newspim.com

이들 기업이 3분기 저조한 실적을 보인 것은 국내와 중국시장 부진 영향이 컸다. 한국콜마는 주요 고객사인 'JM솔루션'의 부진 영향을 고스란히 받았다. JM솔루션은 중국업체에 밀리며 연매출이 전년 대비 3분의 1가량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화장품 업체들이 현지 ODM 업체로 갈아탄 영향도 있다.

코스맥스는 내수 시장의 위축으로 한국법인 실적이 하락했다. 중국 상하이법인 성과도 좋지 못했다. 상하이법인은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6.6% 줄어든 데 이어 3분기 매출도 20.7%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양사는 e커머스를 비롯, 중국 온라인 시장을 새롭게 공략하면서 내년 실적 회복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한국콜마는 본사 연구인력과 경영진을 파견하는 등 중국법인에서 이어지는 신규 수주에 대응할 계획이다. 코스맥스는 중국법인의 모든 조직을 온·오프라인 이원화 체계로 변경했다. 온라인 채널 고객사를 잇따라 확보한 성과는 내년부터 두드러질 것으로 기대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