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통일부 "김연철, 오는 17일 취임 후 첫 방미"…금강산 해법 주목

"美 정부·의회 주요 인사 만나, 특파원 간담회도"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8:2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1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오는 17일 취임 후 첫 방미길에 오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당국자와 의회 주요 인사들과 만나 한반도 핵심 사안과 관련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통일부는 12일 "장관은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한반도국제평화포럼 기조연설 등을 위해 미 워싱턴 D.C와 로스엔젤레스 지역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먼저 통일부가 주최하고 미국평화연구소(USIP)·세종연구소가 공동주관하는 한반도국제평화포럼 행사는 오는 20일 USIP에서 개최된다. 김 장관은 세미나에 참석해 기조연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특히 김 장관은 이날 미 연방정부와 의회 주요 인사들과도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방안, 남북관계 주요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일각에서는 정부의 '금강산 관광 창의적 해법'을 두고 미국과의 공조 등 관련 협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하기도 한다.

김 장관은 이밖에 워싱턴에 위치한 스팀슨센터와 로스엔젤리스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한국학연구소도 방문한다.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과 북한 비핵화 견인, 그리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며, 오는 21일에는 USC에서 '한반도 평화․경제'를 주제로 공개 특강도 한다.

김 장관은 이번 방미를 계기로 지역 교민들과의 소통 시간과 현지 특파원 간담회도 가진다. 이를 통해 정부의 대북정책, 남북관계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두고 동포 사회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장관의 이번 미국방문은, 취임 후 첫 대외행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구도 정착을 위한 한미간 의견교환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