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전반기 총 349회 지역 및 현장 방문…키워드는 경제와 위로

靑 "지역 균형발전,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 국민의 아픔 위로"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3: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년 반 동안 총 349회 총 5만9841km 거리를 이동해 지역과 현장을 방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12일 문 대통령의 지역 및 현장 방문은 '지역 주도 균형발전'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 등 4가지 측면에서 이뤄졌다며 이같이 공개했다.

우선 지역주도 균형발전은 지방이 중심이 돼서 발전 전략을 마련하는 현장 행보로 청와대는 2018년 10월부터 전국 경제투어가 총 11회 이뤄졌다며 지역 자립적인 발전을 위한 모멘텀으로 작동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를 방문했다.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전국 경제 투어를 통해 광역 지자체는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을 지역 주도로 마련해 시행하게 됐고, 중앙부처도 관련 국가정책을 마련해 지원함으로써 지역 경제의 활력 회복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전국 경제투어를 통해 각 시도별 숙원 사업이 해결됐고, 이것은 약 23개 24.1조원 규모의 균형발전 프로젝트로 구체화됐다.

문 대통령의 현장 행보를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기업의 투자가 있는 곳에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1월 3일 대우 조선해양 옥포 조선소, 2018년 1월 12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2018년 2월 1일 한화큐셀 진천공장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18년 10월 4일 SK 하이닉스 청주공장 준공식, 2019년 8월 20일 효성의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 하림 방문 및 2019년 10월 10일 삼성 디스플레이의 신규 투자 협약식 등 기업의 신규 투자 선포에 함께 했다.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과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 협약식,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등도 참여했다.

문 대통령의 현장 행보 세 번째는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였다. 청와대는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과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미래먹거리에 대한 국가적 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의료기기 규제 혁신, 규제자유특구 발표,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 혁신, 혁신금융 비전 선포 등 규제 혁신을 국가적 아젠다로 추진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은 국민의 아픔 위로였다. 문 대통령은 2017년 9월 15일 서해안 유류푸해 극복 10주년 행사와 2017년 11월 24일 포항지진 피해 현장 방문, 같은 해 12월 22일 제천 화재 현장, 2018년 1월 4일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 2018년 1월 27일 밀양 화재 현장 방문, 2019년 4월 15일 강원도 산불 피해 현장 방문 등을 찾아 위로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