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문대통령의 '그림자' 윤건영, 서울 구로을 출마설 '솔솔'

핵심 측근으로 당청 간 정무적 가교 역할 가능
1인 3역 맡아온 文의 남자...대체 인물 확보가 문제
윤건영 출마설 따라 靑 개편설도 자연스레 이어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09:4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출마설이 끊이지 않는다.

여권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 실장이 내년 총선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지역구인 서울 구로을에 출마하기로 했다는 설이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본인은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왜 이렇게 출마설이 이어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지만, 윤 실장은 이미 박 장관과 상의를 마쳤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서훈 국정원장이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2018.09.19  

구로을은 16대 총선에서 장영신 새천년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이래 17대 김한길 전 국민의당 대표, 18·19·20대에서 박영선 장관을 내리 당선시킨 전통적인 민주당 강세지역이다. 윤 실장이 나올 경우 당선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지역 출마가 거론되던 양정철 민주정책연구원 원장, 이철희 의원이 모두 불출마로 입장을 정하면서 윤 실장의 출마가 가능해졌다.

윤 실장은 양정철 원장,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 중 한 명으로 국회에 진출할 경우 당정의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 실장의 대체인물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난제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의 결심 여부가 남은 변수로 꼽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등 대북특사단이 지난 3월 6일 오후 방북 일정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2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정의용 실장의 뒤에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공동취재단

윤건영은 누구? 文대통령의 그림자 실세, 가장 오래 곁을 지킨 측근 참모
    참여정부 靑 정무기획비서관→문재인 의원 시절 보좌관, 대선 베이스캠프 실무 총괄   

윤 실장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경선캠프 상황실 부실장, 대선 선대위 종합상황본부 2실장을 맡아 활약했다. 사실상 대선 후보의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하며 일정과 메시지를 총괄했다. 당시 외부인사 영입 등 핵심업무에도 관여했다. 국회의원 경력이 없어 전면에 나서지는 못했지만 실제로 물밑에서 문재인 대선후보를 움직이는 사실상의 키맨이었다. 그래서 주변에선 그를 두고 문 대통령의 측근 세력인 '친노 그룹' 중에서도 핵심으로 꼽는다.

윤 실장은 2002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첫 인연을 맺은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도 호흡을 오랜 세월 맞춰온 측근 중의 측근이다. 문 대통령이 현실정치와 거리를 두며 노무현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하던 시절, 재단기획위원으로 곁을 지켰다.

2011년 문 대통령이 친노 세력과 시민단체가 함꼐 한 '혁신과통합' 대표를 맡아 본격적으로 정치활동을 재개하면서 그의 역할도 커졌다. 문 대통령의 19대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으로 함께 했고 문 대통령이 18대 대선에서 낙선한 뒤 야인으로 지낼 떄도 곁에는 늘 보좌관 윤 실장이 있었다.

2017년 대선을 앞두고 2016년부터 문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운영된 베이스캠프의 실무를 총괄했다. 문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문 대통령 캠프에 합류했을 당시 일이다. 문 대통령은 "윤건영이 일정과 공보, 수행 등 1인 3역을 하고 있어 공보 업무를 분담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하며 윤 실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김 의원과 이른바 '3철'로 불리는 양정철, 전해철, 이호철 등과 함께 문 대통령이 모든 것을 털어놓는 핵심그룹의 일원이다. 윤 실장은 노무현 정권에서 대통령비서실 정무기획비서관을 역임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에도 많은 정무적인 사안에 관여했을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만큼 그림자 실세라는 의미다.

18대 대선에서 문 대통령과 안철수 후보 사이의 막판 단일화 협상 때 문 대통령 측에서 유일하게 배석한 것도 윤 실장이다. 안 후보 측이 친노 경력이 있는 그의 배석을 문제 삼자, 문 대통령은 "안 후보 측에서 새누리당 출신 이태규는 되고 친노 윤건영은 왜 안되느냐"고 따진 일화도 유명하다.

결국 윤 실장은 당시 회담 석상에서 배제됐지만 문 대통령이 그를 얼마만큼 신뢰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윤 실장은 1990년대 서울 성북구의회 의원으로 정치활동을 시작했다. 노무현 정권 내내 청와대 비서관으로 근무하다 2010년 6·2 지방선거에서 당시 청와대 인사들이 대거 출마했을 때 서울 성북구청장에 도전했다가 경선에서 탈락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