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한은 "10월 이후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축소…원화가치 절상"

10월 이후 주요국 금리·주가 상승
외국인의 국내 채권투자금 5억5000만달러 순유출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10월 이후 국제금융시장이 완화적 통화정책과 리스크 축소에 힘입어 변동성이 축소됐다고 한국은행은 분석했다.

12일 한국은행은 '2019년 10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 자료에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기대감, 미국의 완화적 통화정책 지속 기대, 주요국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등으로 글로벌 투자심리가 개선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원화 환율 추이 [자료=한국은행] 2019.11.12 bjgchina@newspim.com

주요 선진국 국채금리는 미국의 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경제지표가 예상치를 상회하고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이 확대되면서 올랐다. 반면 신흥국은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등으로 대체로 하락했다. 9월 말부터 이달 8일까지 주요국 10년물 국채금리는 미국(1.66%→1.94%) 독일(-0.57%→-0.26%) 한국(1.46%→1.80%) 등이 올랐고, 브라질(7.05%→6.69%) 터키(13.15%→12.39%) 등이 내렸다. 채권금리 하락은 가격 상승을 의미한다.

주요국 주가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미국은 3분기 기업실적 호조 등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독일도 예상치를 상회했다. 신흥국 역시 투자심리가 개선되며 주가가 올랐다. 9월말부터 8일까지 MSCI선진국지수는 4.1%, 신흥국지수는 6.4% 상승했다. 우리나라 코스피지수 역시 3.6% 올랐다.

미 달러화는 주요국 통화 대비 약세를 보이다가 11월 들어 양호한 경제지표 등 영향으로 반등하는 추세다. 달러인덱스는 10월 1일부터 11월 8일까지 1.0% 하락했다.

같은 기간 영국 파운드화와 유로화는 노딜 브렉시트 우려 완화 등 영향으로 각각 3.8%, 1.0%씩 절상했다. 중국 위안화도 무역협상 기대감에 달러화 대비 2.2% 강세를 보였다.

10월 이후 달러/원 환율은 국내 경제지표 부진에도 불구하고 미중 무역합의 기대감에 크게 내렸다. 9월 말부터 이달 8일까지 달러/원 환율은 3.3% 하락했다. 10월 중 달러/원 환율 변동성은 3.9%로 전월(3.7%)대비 확대됐다.

10월 중 국내 은행간 시장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59억2000만달러로 전월(275억9000만달러) 대비 16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10월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채권자금을 중심으로 5억9000만달러 순유출됐다.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에 주식자금 유출액은 3000만달러로 축소됐으나, 국내 채권금리 상승 및 위험선호 심리 영향으로 채권자금은 5억5000만달러 유출됐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