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기재부 신임 세제실장에 임재현 조세총괄정책관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10:3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임재현 기획재정부 조세총괄정책관이 세제실장으로 승진 임명됐다.

기재부는 임재현 조세총괄정책관을 세제실장으로 임명했다고 8일 밝혔다.

임재현 기획재정부 세제실장 [사진=기획재정부]

임재현 신임 세제실장은 1964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재부 법인세제과장과 소득세제과장, 조세정책과장 등을 거쳤다.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상임심판관을 역임한 후 기재부 재산소비세정책관과 소득법인세정책관, 조세총괄정책관 등 주요 보직을 맡았다.

임재현 신임 세제실장은 후배들의 신망이 두터운 공직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기재부 후배 공무원이 선정하는 '닮고 싶은 상사'에 3회 연속 선정돼 명예의 전당에도 올랐다.

기재부는 "임 신임 세제실장은 세제 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전문성을 쌓아온 적임자"라며 "상대방 의견을 먼저 경청하는 따뜻함과 합리적 리더십을 보유한 외유내강형 리더"라고 했다.

한편 기재부는 이날 세제실 국장급 인사도 함께 냈다. 김태주 재산소비세정책관이 조세총괄정책관으로 이동했다. 이호동 관세정책관은 재산소비세정책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