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팜 벨트, 교외 지역도 흔들렸다"..트럼프·공화당 충격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06:4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0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서울=뉴스핌]김근철 특파원 김선미기자=미국 4개 주(州)에서 지난 5일(현지시간)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사실상 완승을 거뒀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텃밭으로 여겨졌던 켄터키주와 도시 주변 교외 지역에서도 민주당이 약진,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평가다.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민주당은 켄터키·버지니아·뉴저지 등 3개 지역에서  승리를 거뒀고 공화당은 현직이 출마한 미시시피 주지사 선거에서 이겨 체면 치레를 했다.   

특히 민주당은 전통적으로 공화당 강세 지역인 팜벨트(중서부 농업지대)에 속하는 켄터키의 주지사 선거에서 소중한 승리를 거뒀다. 

개표 결과 민주당 앤디 베셔 후보는 49.2%를 득표, 공화당 소속인 매트 베빈 현 주지사(48.8%)를 5100표 차이로 따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캔터키주에서 무려 30%포인트 차이로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 이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하루 전날에도 직접 캔터키주로 날아가 베빈 지사를 총력 지원했다. 그런만큼 캔터키에서의 패배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모두에 큰 충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9.11.06. [사진=로이터 뉴스핌]

민주당은 공화당이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던 버지니아 주의회 선거에서도 의미 있는 승리를 거뒀다. 민주당은 상·하원에서 각각 21석, 53석을 얻어 의회 다수당에 오르는 성과를 올렸다. 

트럼프 탄핵 이슈를 강조한 베빈 후보의 패배에서도 나타났듯이 공화당 후보들은 탄핵조사를 초래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 유권자들을 설득하기 어려운 입장이다. 일부 공화당 후보들은 탄핵 이슈에 있어서 무조건 트럼프 대통령 편을 들었다가는 패배할 것을 우려해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전략까지 취하고 있다고 WP는 보도했다.

CNN 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이밖에 민주당이 도시 인근 교외와 시골 지역에서도 선전했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민주당은 대도시에서 강세를 보인 반면 교외 지역과 시골 지역에선 공화당에 열세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 대도시 지역을 거의 포기한 채 교외와 시골 지역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선거 전략을 구사, 승리의 발판으로 삼았다. 

믿었던 교외 지역 민심마저 흔들리는 조짐을 보이면서 내년 11월 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고민도 깊어질 전망이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