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KPGA] 이수민 생애 첫 '제네시스 상금왕' 등극... "올 시즌 내 점수는 90점"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서 우승
KB금융 리브챔피언십·SK텔레콤오픈서 준우승
상금 4억7000만원 획득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8:0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8: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이수민이 올 시즌 제네시스 상금왕에 올랐다. 

이수민(26·스릭슨)은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서 14개 대회에 출전해 10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서 우승과 준우승 2회(KB금융 리브챔피언십·SK텔레콤오픈) 포함 톱 10에 7차례 입상해 생애 첫 '제네시스 상금왕'에 등극했다. 이로써 이수민은 올해 4억7000만원의 상금을 획득, 올해의 상금왕에 올랐다.

이수민이 올 시즌 제네시스 상금왕에 올랐다. [사진=KPGA]

이수민은 KPGA와의 인터뷰서 "부끄럽지만 올 시즌 점수를 매겨보자면 100점 만점에 90점 정도를 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는 "오랜만에 우승도 했고 데뷔 이후 최대 상금도 획득했지만, 전체적인 시즌을 돌아봤을 때 1, 2라운드에 좋은 경기를 펼치다 3, 4라운드에 무너지는 경우가 있었다. 뒷심이 부족했던 점은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이수민은 아마추어 시절인 2013년 군산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그는 프로 전향 후 2015년 군산CC오픈에서 또 한 차례 우승을 차지해 동일 대회에서 아마추어와 프로로 정상에 오르는 진기록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당시 이수민은 'KPGA 명출상(신인상)'을 수상한 뒤 2016년 유러피언투어 '선전 인터내셔널'에서 깜짝 우승해 유러피언투어(EPGA)에 진출했지만, 지난해 12월 KPGA 코리안투어 QT를 공동 26위로 통과해 국내로 복귀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