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신도시·분양가상한제, 서울 집값 잡는 효과 있을 것"

건설산업연구원 '2020년 건설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6:3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정부가 추진하는 3기 신도시 개발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으로 서울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2020년 건설·부동산 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3기 신도시 개발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에 따라 청약 대기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연구위원은 "주택 거래를 쉽게 하려 하지 않아 결국 서울 주택 가격을 낮추는 형태로 갈 것으로 보인다"며 "신도시 개발 등에 따른 토지보상금이 많았던 지난 2008~2009년 당시 주택가격 상승률은 높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이 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2020년 건설·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2019.11.05 sun90@newspim.com

또 대출 규제 등 서울 주택에 대한 다양한 부동산 정책이 겹치면서 수요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최근 서울을 중심으로 30대 아파트 매입이 활발해지고 있고 일부 과열되는 양상을 보인다"면서도 "다만 30~40대 금융부채 보유 현황은 평균적으로 소득대비 금융부채가 많은 구조이기 때문에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지방과 수도권 간의 부동산 시장 격차는 더욱 벌어질 전망이다.

김 부연구위원은 "2009년 이후 개발 호재로 지방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격차 줄이는 형태로 갔지만 2014년 이후부터는 다시 격차가 확대됐다"며 "매년 14.2% 격차가 벌어지면서 현재는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을 이미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서울과 그 밖에 지역 간의 격차가 극심하고 앞으로도 심해질 것"이라며 "서울만 벗어나면 부동산 시장이 안 좋아지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