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美 전문가들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낮아"

의원들 "北의 연말시한 통보에 좌지우지될 필요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11월15일 09: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비핵화 협상 시한을 '연말'까지로 하겠다는 북한의 일방적인 통보에 미국이 좌지우지될 필요가 없다는 미국 의원들의 주장이 나왔다.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테드 요호(플로리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공화당 간사는 "연말시한은 북한이 제멋대로 정한 것"이라며 "미국이 그러한 시간표에 맞춰 대응할 이유가 없음은 물론 걱정할 이유도 없고, 걱정해야 할 쪽은 북한"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요호 의원은 이어 "(협상) 결과는 북한이 어떤 행동을 하느냐에 따라 바뀔 수 있는 것"이라며 "때문에 북한은 더욱 행동을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외교위 소속의 조 윌슨(사우스캐롤라이나) 공화당 하원의원은 "안타까운 점은 북한의 도발 행위는 북한 사람들의 원하는 바에 반하는 것임과 동시에 그들의 정권이 원하는 바에 반한다는 것"이라며 "그들이 협력한다면 북한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니스 핼핀 전 하원 외교위 전문위원은 "진실은 연말 이전에 미국의 대북정책에 별다른 변화가 일어날 수 없다는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그의 부하들도 미국의 정치를 바라보고 있다면 이를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미 국익연구소(CFTNI)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북한이 북미협상에서 자신들이 운전석에 앉아있다고 여기기 때문에 미국이 북한이 밝힌 연말시한에 경계하지 않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RFA는 올해 안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낮다는 미국 전문가들의 의견도 소개했다. .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정책조정관은 RFA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핵 외교에서 이미 성과를 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미국 내부에서 탄핵 문제로 자신에 대한 공화당 상원의원들의 지지가 필요한데 북미 정상회담을 갖고 김 위원장과 합의하면 이들의 지지를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헤리티지 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도 "북미 실무협상에서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진전이 없으면 정상회담을 하지 않는다는 게 현 미국 정부의 입장이기 때문에 연내에 실무협상 없이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낮다"고 평가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