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2020 해외투자⑥] 서일석 한투증권 팀장 "베트남, 내년 호재 널려있다"

[인터뷰] 서일석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 해외투자팀장
올해 경제성장률 3분기 6.9%...정부 예상 초과달성
"단기간 아닌 긴 흐름으로 10년 이상 투자 고려"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0: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해외투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국내 은행 예금금리가 연 1%대에 그치고 있고, 증시는 박스에 갇혀 시중자금이 방향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미국과 유럽 등 선진 금융시장과 중국 베트남 브라질 등 신흥 시장은 변동성이 높아 기대감이 큰 게 사실입니다. 이에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은 해외투자 전문가 8인으로부터 성공 노하우를 들어보는 심층인터뷰를 준비하였습니다. 또 이들을 한 데 모셔서 강연을 듣는 기회를 11월21일(목) 여의도 63빌딩에서 갖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해외투자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연평균 경제성장률 7%', '인구 1억명', 평균 연령 31세의 '젊은 나라' 베트남.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며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는 베트남에 글로벌 자금이 몰리고 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서일석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 해외투자팀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29 kilroy023@newspim.com

서일석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 해외투자팀장은 지난달 29일 뉴스핌과 인터뷰에서 "베트남은 지금 들어가야한다"며 "그간 에너지 응축과정을 진행했고, 앞으로는 호재들이 기다리고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투자상담을 받으러 온 고객에게 포트폴리오를 제시할 때 보통 금리 인하기에는 채권·리츠, 산업은 4차 산업, 나라는 베트남을 넣고, 주가연계증권(ELS) 등의 투자경험도 고려한다"며 "결과적으로 보면 제가 차린 뷔페에는 베트남은 꼭 들어가 있다"고 전했다. 

◇ 외국인 투자제한 폐지 등 호재가 기대감 높여

베트남은 신남방 정책의 핵심국가로 아세안 10개국 중 교역·투자·인적교류·개발협력 분야 1위 국가다. 특히 높은 경제 성장률, 디지털 보급률 확대 등을 바탕으로 발전가능성이 무한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젊은 노동력도 베트남의 가치를 한층 상승시키는 이유다. 베트남은 전체 인구 중 35세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이 60%, 평균연령은 31세로 젊다. 게다가 인건비는 주변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아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생산기지로 삼을 만큼 주목을 받고 있다.

서 팀장은 "베트남은 4차 산업에 대한 기술은 현재 없지만, 성장속도가 빨라 금방 따라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노동력도 중국보다 싸기 때문에 기업들이 넥스트 차이나로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베트남은 이른바 도이모이(doimoi, 쇄신)를 통해 개방을 한 적이 있다. 물론 공산주의 사회라서 전면은 아니었지만 이후 2015년 2차 도이모이를 하면서 증시 개방정책·해외자본이 들어오고 이때 주가가 상승했다"며 "2020년은 더 좋은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실제 베트남은 1986년 도이모이 개혁정책을 도입하고 시장을 개방했다. 2015년에는 법인세를 내리고 교역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2차 도이모이를 단행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서일석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 해외투자팀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29 kilroy023@newspim.com

서 팀장은 내년 베트남에 많은 호재가 기다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베트남은 현재 증권 관련 법 통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외국인에 대한 투자 제한을 푸는 것이다. 현재 49%까지 돼있는데, 그게 11월 중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며 "또한 올해는 실패했지만, MSCI(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프로티어에서 이머징 국가로 가는 걸 내년에 다시 추친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현재 외국인이 국영기업 주식을 소유할 수 있는 한도를 최대 49%까지 제한하고 있는데, 지난해 말 베트남 재무부가 외국인 지분법 제한 규정을 사실상 폐지하는 증권법 개정 초안을 발의했다. 증권업계는 이 법이 이달 안으로 통과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베트남은 베트남 증시가 2020년 MSCI의 이머징마켓지수에 편입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숏보단 롱텀 투자...관광 및 IT관련업종 주목

서 팀장은 베트남에 대한 투자를 장기적으로 가져갈 것으로 추천했다. 서 팀장은 "베트남을 단기 투자처로 생각하면 안 된다"며 "오히려 미국보다도 더 긴 호흡으로 간다고 생각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부동산이 좋긴하지만 외국인에게는 제한이 많고, 현실적으로 접근 가능한 것은 주식이나 상장지수펀드(ETF) 정도"라며 "연금은 VN30 등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으로 해두고, 일반계좌들은 개별 주식에 투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서일석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 해외투자팀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투자증권 잠실PB센터에서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29 kilroy023@newspim.com

서 팀장은 베트남 투자를 고려할 떄 대기업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짤 것을 추천했다. 베트남의 대표적인 대기업으로는 빈 그룹과 마산그룹이 있다. 빈 그룹은 부동산 개발사업을 필두로 스마트폰, 자동차제조, 의료, 쇼핑 등 다방면으로 진출해 있는 베트남 최대 기업이다. 마산그룹은 베트남 최대 식품 기업이다.

그는 "또한 베트남은 향후 무역이 상당히 활발해지는 나라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무역이나 관광 및 IT관련 업종을 보는 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다만 베트남에 남아있는 리스크(Risk, 위험) 등은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서 팀장은 "베트남에 대한 리스크로는 무역분쟁 불씨가 남아있고 사회주의국가로 정책 진행이 늦어질 수 점이 있다"며 "베트남 투자는 절대 성급해서는 안된다. 1년도 아닌 오랫동안 묵히듯이 가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