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2020 해외투자②]장효선 삼성증권 팀장 "미국 주식은 강남아파트...내년 FAANG 다시 뜰 것"

글로벌 불확실성 약화...고성장주 랠리 '재시동'
애플·아마존·MS 간 치열한 시총 1위 경쟁 예상
"美증시는 '강남아파트'와 같아...상승세 더 간다"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1:24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해외투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국내 은행 예금금리가 연 1%대에 그치고 있고, 증시는 박스에 갇혀 시중자금이 방향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미국과 유럽 등 선진 금융시장과 중국 베트남 브라질 등 신흥 시장은 변동성이 높아 기대감이 큰 게 사실입니다. 이에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은 해외투자 전문가 8인으로부터 성공 노하우를 들어보는 심층인터뷰를 준비하였습니다. 또 이들을 한 데 모셔서 강연을 듣는 기회를 11월21일(목) 여의도 63빌딩에서 갖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해외투자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올해 미국증시는 글로벌 소비주들의 상승세가 두드러진 반면 최근 몇 년 간 증시를 견인했던 IT기술주들이 상대적으로 부진했습니다. 하지만 내년에는 다시 한 번 FAANG(Fackbook·Apple·Amazon·Netflix·Google)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주들이 또 한 번 매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장효선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해외주식팀장이 지난달 28일 뉴스핌과 인터뷰에서 2020년 미국증시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장 팀장은 국내 증권업계에서 자산관리(WM) 부문 '강자'로 꼽히는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에서만 15년 넘게 근무한 베테랑 중에 베테랑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장효선 삼성증권 팀장. 2019.10.28 mironj19@newspim.com

◇"2019년 미국주식 재발견의 해" 전통적 플레이어 강세

올해 초까지만 해도 미국증시는 '고점에 임박했다'는 신중론과 '당분간 호황이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팽팽히 맞섰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연중 내내 견조한 상승세가 이어졌고, 최근에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기세가 꺾이지 않는 모양새다.

장효선 팀장은 "올해 미국증시의 전반적인 흐름은 10월 이전과 이후로 나눠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연초 이후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마이너스(-) 금리 이슈 등 전반적으로 변동성이 컸지만 그동안 덜 주목받았던 업종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일종의 '미국주식의 재발견'이 나타났던 한 해"라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는 나이키, 월마트, 코스트코, 스타벅스 등 소비주와 저금리 시대에 배당 매력이 부각된 고배당주를 꼽았다.

그는 "아마존의 등장으로 몰락이 예상됐던 전통의 플레이어들이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바탕으로 강세를 보였다"며 "변동성 장세에서도 안정적인 수익 창출로 고배당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코카콜라, 펩시콜라, 맥도날드 등의 종목들도 선전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미국증시 고공행진의 견인차 역할을 담당했던 미국 IT대형주들은 올해 큰 힘을 쓰지 못했다. 지난해 8월 최고점을 경신한 이후 지수 대비 상승세가 주춤하다. 물론 절대적인 수익률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이들이 포함된 S&P500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고점을 높인 것과 비교하면 주가 추세가 예전보다 못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장 팀장은 "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컸던 상반기 투자자들이 대피할만한 수단이 많지 않았다"며 "이는 지난 10여년간 미국증시를 이끌던 초고성장주의 상대적인 부진으로 이어졌고 위워크(WeWork), 우버(Uber), 리프트(Lyft)와 같은 적자를 보면서도 밸류에이션이 높았던 유니콘 기업들 역시 전체적으로 주춤했다"고 진단했다.

◇2020년 고성장주 랠리 재개...시총 1위 경쟁 '점입가경'

하지만 글로벌 경기 변동, 산업 구조 변화 등을 감안할 때 내년에는 향후 성장성을 보유한 고성장주들의 프리미엄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장효선 삼성증권 팀장. 2019.10.28 mironj19@newspim.com

장효선 팀장은 "올해 아마존의 상대적인 언더퍼폼(Underperfom·시장 평균수익률 하회)과 주요 유니콘 기업의 몰락은 글로벌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압도적인 현금 보유량과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갖춘 기업에 투자 포커스가 맞춰졌기 때문"이라며 "반면 10월 이후 애플이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고 국내에서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IT하드웨어 관련 밸류체인들이 강세를 보인 것은 내년 상반기 다시 FAANG의 시대로 컴백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애플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는 글로벌 시총 1위를 놓고 여전히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부터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며 지난해 연말 이후 시총 1위 자리를 놓치지 않는 중이다. 때문에 시장에선 FAANG 외에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시킨 MAGA(Microsoft·Amazon·Google·Apple)라는 신조어가 등장하기도 했다.

장 팀장은 불확실성 요인으로 꼽히는 반(反)독점법 이슈 역시 시장의 우려와 달리 제한적인 수준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장 팀장은 "막대한 벌금을 지불하더라도 사업 구조를 인정받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 유럽에서도 비슷한 소송에 많이 휩쓸렸던 만큼 시장에서는 벌금이 부과되는 순간 불확실성 해소로 인식해 오히려 주가가 레벨업되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주식은 '강남아파트'...당분간 대세 상승 지속"

특히 그는 '미국증시가 고점에 도달한 것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향후 5년에서 10년간 대세 상승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팀장은 "최근 강남 아파트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과 관련해 투자자들에게 지금이라도 서울에 투자할 것인지, 아니면 가격이 많이 빠진 지방에 투자할 것인지 물어본다"며 "답을 들어보면 지방 대신 서울을 선택하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을 선택한 투자자들이 꼽는 주된 이유는 서울에 투자수요가 몰리기 때문"이라며 "주식에서는 미국주식이 사실상 '강남아파트'와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한쪽으로 부가 쏠리는 극단적인 '부인부빈익빈' 세상"이라며 "인터넷 시대가 도래하면서 1등 기업의 마켓쉐어가 90%를 상회하는 것을 누구도 비판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세계 돈의 흐름을 주도하는 혁신기업들이 많고, 글로벌 플랫폼마저 장악한 미국시장으로 돈이 몰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일시적인 등락이 나타날 순 있겠지만 자본시장에서의 미국 패권주의가 앞으로 더욱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