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아베 日 총리, 11분간 단독 환담 "양국 갈등 해결안 찾기로"

대화 통해 갈등 해결 원칙 확인, 문대통령 고위급 협의도 제안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12:2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약 11분 간 단독 환담을 통해 향후 고위급 협의 등 대화를 통해 양국 갈등에 대한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4일 오전 8시35분에서 8시 46분(현지시간)까지 약 11분 동안 단독 환담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나눴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양 정상은 한일 관계가 중요하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 했고,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양국 정상은 최근 양국 외교부의 공식 채널로 진행되고 있는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관계 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보자"고 제의했다. 아베 총리 역시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답변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