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2연속대상·다승·상금 1위' 최혜진 "KLPGA 전관왕 타이틀? 다 받고 싶다"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우승으로 시즌5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3일 17:1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3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그동안 우승 욕심이 자연스레 생겨 내 플레이 집중을 못했다."

최혜진(20·롯데)은 3일 제주 서귀포시의 핀크스 GC에서 열린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우승상금 1억6000만원) 4라운드서 버디 3개를 잡고 3타 줄인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 시즌 5승과 통산 7승을 올렸다.

우승 확정 순간과 축하 물세례를 받는 최혜진. [사진= KLPGA]

2위 임희정(19·한화큐셀·12언더파 276타)을 3타 차로 제친 최혜진은 우승 상금 1억6000원을 보태 상금 선두도 탈환했다. 최혜진은 시즌 총상금 12억원314만원을 기록, 2위 장하나(약 11억4500만원)와의 격차를 약 6000만원차로 벌려 앞섰다.

우승을 한 최혜진은 대상 포인트 60점을 추가해 시즌 마지막 대회와 상관없이 대상과 다승왕(시즌 5승)을 확정했다. 대상은 신인이던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며 평균 타수 1위 등 전관왕을 바라보게 됐다

최혜진은 KLPGA와의 공식인터뷰서 "이번 대회를 멘탈적인 부분을 정비하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준비했다. 그 노력에 보답되는 성적이 나와서 기분이 좋다. 그동안 우승 욕심이 자연스레 생기다 보니 주변에 신경을 쓰고 내 플레이 집중을 못했다. 이번 대회는 그 어떤 때 보다 나에게 집중했다"고 밝혔다.

전반기에만 시즌4승을 올린후 한동안 승수를 쌓지 못한 그는 "상반기 성적이 좋으면서,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더 잘하려는 욕심에 과하게 플레이했다"며 대상 2연패에 대해서는 "루키시절 대상을 받으며, 다음 시즌은 더 좋은 결과를 내야한다는 마음이 생겼다. 시즌 내내 높은 기대에 미치지 못할까 근심했지만, 이제는 그런 걱정하지 않겠다"고 공개했다.

특히 최혜진은 "작년에 대상은 받았지만 다승은 처음이다. 타이틀이라는 것은 받고 싶어서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니까 다 받고 싶다. 내년 준비 전에 남은 대회와 학업으로 정신없을 것 같다. 그래도 올해만큼 잘 하기 위해 내년 준비도 철저히 잘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회 3위는 시즌2승을 올린 이다연 3위(11언더파 277타)이 자리했다. 

캐디와 기쁨을 나누는 최혜진. [사진= KLPGA]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