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뉴욕증시] 예상보다 양호한 고용에 S&P500 사상 최고치

  • 기사입력 : 2019년11월02일 05:3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15: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 10월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한 흐름을 보이면서 S&P5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1% 상승했다.

1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301.13포인트(1.11%) 상승한 2만7347.36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29.35포인트(0.97%) 상승한 3066.91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94.04포인트(1.13%) 상승한 8386.40에 마감했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10월 비농업 신규 고용은 12만8000건을 기록했다. 마켓워치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 7만5000건을 큰 폭 웃돌았다.

실업률도 3.6%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높아졌으나 시장 예상에 부합했으며, 50년래 최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 8월과 9월 수치도 총 9만5000건 상향 조정됐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 대비 0.1%, 전년 대비 3% 상승했다. 올해 초와 비교하면 다소 상승세가 둔화했으나 소비자 물가 상승률 빠른 속도로 올랐다.

TD아메리트레이드의 JJ 키나한 수석 시장 전략가는 마켓워치에 "이번 고용 보고서에 대해 고무될 수밖에 없다"면서 "매우 많은 긍정적인 내용이 있고 특히 8~9월 고용이 상향 조정된 것이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것(고용지표)은 소비가 주도하는 경제가 4분기에 접어들면서 모멘텀을 유지하고 있음을 반영한다"며 "고용은 놀라운 방법으로 경제에 자신감을 주고 있다"고 부연했다.

제조업 지표도 눈길을 끌었다. 공급관리자협회(ISM)가 발표한 10월 제조업 지표는 48.3을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 49를 하회했으나 9월 47.8에서 소폭 올랐다.

지표는 50을 기준으로 확장 국면과 위축 국면으로 구분된다. 제조업 지표는 지난 8월 이후 석 달 연속 위축 국면에 위치했다.

다만 대규모 관세와 무역 마찰에 따라 지난 9월 41로 큰 폭 하락한 수출 수주 지수는 50.4로 반등했다.

MUFG의 크리스 룹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제조업 약세는 지난 8월 기준선인 50 이하로 내려간 후 크게 움직이지 않는 모습"이라며 "제조업 전망이 더 악화되지도, 제조업 침체가 심화되지도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9월 건설 지출은 0.5% 증가, 전월 0.3% 감소에서 반등했으며 전문가 예상치 0.3% 증가도 웃돌았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부의장은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미국 경제는 매우 회복력이 좋으며 소비자는 이보다 더 좋은 모습을 나타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현재 통화 정책에 매우 만족한다며 추가 금리 인하에 있어 허들이 높다고 암시했다.

종목별로는 이날 실적을 발표한 엑손 모빌이 3% 상승했다. 엑손 모빌의 매출과 순익은 전 분기 대비 감소했으나 시장 예상보다 양호하게 발표되면서 주가가 올랐다. 셰브런은 시장 예상보다 실적 악화가 심화하면서 0.06% 상승에 그쳤다.

애브비는 예상을 웃도는 분기 순익과 수익 가이던스 상향, 배당 10% 증가를 발표하면서 주가가 2.77% 올랐다.

미국 생활용품 기업 콜게이트 파몰리브는 매출 악화로 2.61% 하락했다. 아매리칸 인터내셔널 그룹(AIG)은 주당 순이익(EPS)이 예상치에 미달했으나 분기 실적이 반등하면서 1.51% 올랐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