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유럽증시] 美·中 지표 호조에 일제히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2일 02:56
  • 최종수정 : 2019년11월02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과 중국 경제 지표가 모두 호조를 보이면서 유럽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 지수는 2.68포인트(0.68%) 상승한 399.43에 마감, 지난해 1월 29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독일 DAX 지수는 94.26포인트(0.73%) 오른 1만2961.05에 마쳤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54.04포인트(0.75%) 상승한 7302.42에, 프랑스 CAC40 지수는 32.03포인트(0.56%) 오른 5761.89를 나타냈다.

이날 시장은 미국의 비농업 고용 지표와 중국의 차이신 제조업 지표에 주목했다.

미국의 고용지표는 제너럴 모터스(GM)의 장기 파업으로 인한 우려에도 불구, 시장 예상보다 양호했다. 10월 비농업 신규 고용은 12만8000건 증가, 로이터 집계 시장 전문가 예상치인 8만9000건을 크게 웃돌았다.

동시에 지난 8월과 9월 수치도 크게 상향 조정됐다. 8월 신규 고용은 16만8000건에서 21만 9000건으로, 9월 신규 고용은 13만6000건에서 18만건으로 수정됐다.

중국의 제조업 지표도 깜짝 반등했다. 10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1.7로 예상치 못하게 2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확대됐다.

다만 이는 전날 발표된 중국 국가통계국의 제조업 PMI와는 엇갈린 결과로 경제 상황 가늠을 어렵게 했다.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10월 PMI는 49.3으로, 전망치 49.8을 하회했으며 6개월 연속 위축 국면을 나타냈다.

씨티인덱스의 켄 오델루가 시장 분석가는 로이터통신에 "연준의 금리 인하에 이어 지표가 시장 예상보다 강하게 발표되면서 금상첨화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주 스톡스 600 지수는 기업실적 발표와 미·중 무역전쟁을 둘러싼 엇갈린 소식들로 변동성을 보였으나 한 주간 0.4% 상승, 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투자자들은 최근 유럽 주식으로 눈을 돌리는 모습이다. 미국 투자은행 제프리스에 따르면 10월 30일까지 주중에 유럽 주식에 유입된 자금은 170억달러로 집계, 1년 반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 주식으로 유입된 자금은 160억달러다.

종목별로는 덴마크 최대은행 단스케방크가 올해 수익이 전망치 최하단에 위치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3.95% 하락했다. 단스케방크의 3분기 수익은 23% 증가했다.

덴마크 물류 회사 DSV는 해운운송 사업 성장으로 시장 예상보다 강한 분기 영업이익을 발표하면서 8% 랠리했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11% 상승한 1.1166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2.1bp(1bp=0.01%포인트) 상승한 -0.383%를 나타냈다.

스톡스 600 지수 1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