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러, '군사동맹 움직임' 日 언론보도 일축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20:32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2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 패권주의에 맞서 군사동맹 체결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를 양국 모두 일축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의 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로시야 24' 방송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중국 모두 군사동맹 체결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양국 관계는 세계 무대에서 서로의 이익을 보장할 만큼 신뢰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우첸(吳謙) 중국 국방부 대변인 또한 지난달 31일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중러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는 유관국들의 군사동맹과 완전히 다르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지난달 29일 중러 관계에 정통한 알렉세이 마슬로프 러시아 국립고등경제학원 교수를 인용해 중국과 러시아 지도부가 이미 군사동맹을 체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중러는 군사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오기는 했어도 군사동맹 가능성은 부정해 왔으나, 미국이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조약(INF)을 파기한 뒤 아시아 지역에 중거리미사일을 배치하면서 변화를 촉진시켰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교도통신은 또한 중러의 군사동맹이 동북아시아에서 한미일과 대립구도를 형성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