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러, 美패권 맞서 군사동맹 움직임...한미일과 대립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19:46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1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동맹 체결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이 미국 패권주의에 맞서기 위한 움직임에 나서면 한미일과의 대립 관계가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일본 교도통신은 29일 중러 관계에 정통한 알렉세이 마슬로프 러시아 국립고등경제학원 교수를 인용해 중국과 러시아 지도부가 이미 군사동맹을 체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양국은 현재 동맹 규정 방식 및 '상호원조' 조항 포함 여부를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호원조는 타국으로부터 공격을 받을 경우 서로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중러는 군사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오기는 했어도 군사동맹 가능성은 부정해 왔으나, 미국이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조약(INF)을 파기한 뒤 아시아 지역에 중거리미사일을 배치하면서 변화를 촉진시켰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지난 3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 남부 소치의 한 행사에서 중국을 '동맹국'이라 부르며 중국에 미사일 공격의 조기 경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또한 중러의 군사동맹이 동북아시아에서 한미일과 대립구도를 형성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지난 7월 연합훈련 중 양국의 전략폭격기 4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바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