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통일부, 北 금강산 南시설 철거 '中 뒷배' 가능성에 "파악 중"

"北 관광사업 관련 직간접적 북중관계 파악 중"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11:35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11: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최근 북한이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방침을 고집하는 배경에 중국의 '뒷배'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과 관련해 북중 간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관계부처에서도 그런 언급이 있었다"며 "북한과 중국의 관계, 동향에 대해서는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금강산 관광 사업뿐만 아니라 관광사업과 관련된 직간접적인 어떤 북측의 움직임과 북중관계 등은 계속 파악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의 창의적 해법이 북한의 입장 변화를 견인할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의 물음에는 "창의적 해법을 조명해 나가기 위해서라도 앞으로 남북 당국 간, 북한과 사업자 간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에 정부는 28일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을 북측에 역제안했다.

하지만 북한은 29일 재차 통지문을 우리 측에 보내오며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할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견지했다.

이 대변인은 '재차 대면협의를 하자고 북측에 제안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어제 북측의 답신이 온 이후 특별히 정부가 조치를 취한 것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 등 문제는 남북 상호 합의 원칙에서 해결돼야 할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재요청) 방안까지 포함, 사업자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고 그것에 따라 후속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또한 "상호 합의를 위해서는 협의가 필요하다"며 "협의를 위해서는 어떤 만남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된다라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