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야, 강한옥 여사 별세에 한 목소리로 애도..."영면 기원"

민주당 "문대통령 삶 곁에는 언제나 여사 함께해"
한국당 "큰 슬픔 마주한 유가족에 깊은 위로"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21:5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2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여야가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강한옥 여사의 별세 소식에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현대사의 질곡마다 묵묵히 시대의 짐을 마다치 않은 문재인 대통령의 삶 그 곁에는 언제나 모친 강한옥 여사의 사랑과 헌신이 함께해 왔다"며 "고인의 삶을 기리며 문 대통령과 가족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추모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 대변인도 "삼가 명복을 빌며 영면을 기원한다"며 "큰 슬픔을 마주하신 문 대통령과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다시 한 번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강한옥 여사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실향민으로 질곡의 역사 속에서도 어머니의 역할을 부족함 없이 다해 오신 강한옥 여사는 대통령의 모친이기 이전에 이 시대의 평범하지만 위대한 어머니의 표상이었다"며 "이제는 모든 짐을 내려놓고, 부디 하늘에서 만큼은 고향인 흥남의 땅을 마음껏 밟으며 만나지 못한 가족들과 행복한 재회를 하실 수 있기를 기원해 본다"고 위로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무엇보다 평소 어머니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각별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상심과 슬픔이 크겠지만 지혜롭게 이겨내고, 분단의 아픔을 극복하고, 모든 어버이가 존경받는 나라를 위해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여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를 방문한 강한옥(왼쪽) 여사의 손을 잡고 청와대 내부를 걷고 있는 모습. 한편 해당 사진은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이 2017년 10월 4일 추석을 맞아 페이스북에 추석 인사 글을 올리며 첨부한 내용 중 일부다.[사진=청와대 페이스북] 2019.10.29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