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SK건설, 우즈벡 노후 발전소 현대화를 위한 MOU

SK건설, 사업우선권 확보
2억달러 규모...2021년 본계약

  • 기사입력 : 2019년10월25일 15:07
  • 최종수정 : 2019년10월25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SK건설은 우즈베키스탄 노후 발전소 현대화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SK건설은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한국에너지공단, 우즈베키스탄 에너지부와 2억 달러 규모 '우즈벡 무바렉(Mubarek) 발전소 성능개선 및 현대화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안재현 SK건설 사장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주라벡 미자마흐무도프(Jurabek T. Mirzamahmudov) 우즈베키스탄 에너지부 수석차관이 참석했다.

SK건설은 우즈베키스탄 노후 발전소 현대화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SK건설]

이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410km 떨어진 무바렉 지역에 위치한 발전소를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무바렉 발전소는 120MW 규모의 천연가스 열병합발전소로 1985년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이번 현대화 사업을 통해 무바렉 발전소의 성능을 300MW급으로 개선하고자 한다. SK건설은 신규 건설 대비 공사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내년 상반기 타당성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2021년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SK건설은 사업우선권을 확보하게 됐다. 이 사업을 시작으로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추가 사업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SK건설은 한국에너지공단,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라며 "우수한 기술력과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사업기회 모색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