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테슬라 17% 폭주하며 GM 추월, 숏 세력 된서리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10월25일 06:44
  • 최종수정 : 2019년10월25일 0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자동차가 24일(현지시각) 6년래 최대 규모의 주가 랠리를 연출한 한편 제너럴 모터스(GM)의 시가총액을 추월했다.

전날 장 마감 후 공개한 3분기 '깜짝 실적'에 투자자들이 열광하는 모습이다. 자동차 시장 전반의 판매가 후퇴하고 있어 테슬라를 둘러싼 경계감이 없지 않지만 3분기 성적표에서 이익률 상승과 현금 흐름 개선 등 청신호가 포착됐다는 평가다.

테슬라 [사진=블룸버그]

이날 테슬라는 17.67% 폭등하며 299.68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6년래 최대 상승에 해당한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종가 기준으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53억3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이는 GM 시총 51억달러를 훌쩍 앞지른 수치다.

시총 기준으로 테슬라가 미국 최대 자동차 업체로 랭크된 셈이다. 3분기 예상밖 흑자 달성이 주가 상승에 강한 동력을 제공했다.

전날 대만의 호타 인더스트리얼 매뉴팩처링이 9% 이상 랠리했고 중국 톈진 모터가 10% 급등하는 등 공급 업체 주가가 일제히 급등, 아시아 증시에서도 테슬라 훈풍이 광범위하게 번졌다.

비관론자들은 일격을 맞았다. 테슬라는 금액 기준으로 뉴욕증시 상장 기업 가운데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숏 포지션이 두 번째로 큰 종목이다.

시장조사 업체 S3 파트너스에 따르면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한 투기 거래자들은 이날 주가 폭등으로 인해 14억달러에 달하는 평가 손실을 떠안았다.

테슬라 주가가 연초 이후 여전히 10% 하락을 기록하고 있지만 실적 발표 이후 공매도 세력의 평가차익이 70% 가량 증발했다.

뿐만 아니라 테슬라가 발행한 18억달러 규모의 2025년 8월 만기 정크본드 역시 강하게 상승, 수익률이 2018년 3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미국 투자 매체 CNBC에 따르면 월가 애널리스트는 3분기 흑자 달성 이외에 이익률과 현금 흐름 개선에 커다란 의미를 두고 있다.

파이퍼 제프리는 보고서에서 "테슬라가 마침내 현금 자산을 축적하는 한편 이익률을 끌어올리기 시작했다"며 20% 가량 주가 상승 가능성을 제시했다.

번스타인은 보고서에서 테슬라의 단기 실적 전망이 밝다고 강조하고, 4분기 판매량이 목표치인 10만5000대를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UBS는 3분기 탄탄한 현금 흐름에 높은 점수를 제공하며 기존의 목표주가 160달러와 '매도' 투자의견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익률 저하는 장기간에 걸쳐 테슬라에 커다란 난제로 자리잡고 있었고, 종종 주가 하락의 빌미가 됐다. 3분기 청신호에 월가가 공격적인 '사자'로 반응한 것도 이 때문이다.

테슬라에 대한 월가 투자은행(IB)의 평균 투자의견은 '보유'에 그치는 실정이지만 전날 3분기 실적 발표 후 8개 IB가 목표주가를 높여 잡았다.

경계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3분기 수익성 개선이 지속되는지 여부를 확인하며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블룸버그는 테슬라가 과거에도 이 같은 '서프라이즈'를 연출했지만 일회적인 실적 개선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