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자이에스앤디, 공모가 5200원 확정

총 948개 기관투자자가 참여...768.58대 1 경쟁률
김환열 대표 "중·소규모 부동산 및 해외진출 속도낼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24일 16:27
  • 최종수정 : 2019년10월24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GS건설의 자회사인 자이에스앤디가 지난 21~22일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52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기관투자자 중 총 948개 기관이 참여해 768.58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김환열 자이에스앤디 대표. [사진=자이에스앤디]

총 공모금액은 457억6000만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393억원이다. 오는 28~29일 청약을 진행한 뒤 다음 달 6일 코스피 시장에 입성한다.

상장을 주관한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수요예측에 참여한 투자자 대부분이 전략적으로 중·소규모 단지를 타깃한 주택개발 사업의 잠재력, 부동산 연계 서비스 다각화를 통한 안정적 수익모델 등 구체화된 성장로드맵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말했다.

자이에스앤디는 이번 IPO를 계기로 중소규모 단지를 타깃으로 한 주택개발 사업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국내 최초 환기형 공기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Sys Clein), 유상 리페어 서비스를 비롯한 사업 영역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환열 자이에스앤디 대표이사는 "자이에스앤디만의 사업경쟁력과 성장성에 신뢰를 보내주시고 긍정적으로 평가해주신 국내외 투자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중·소규모 부동산 시장 내 시장지배력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과 해외 진출에도 속도를 높여 투자자의 성원에 실적 성장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