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박형오, 평양 주니어 역도 선수권서 첫 金... 한국, 6년만의 금메달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21:15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2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박형오가 평양에서 열린 역도 대회에서 우승, 한국 대표팀에 6년만의 금메달을 선물했다.

박형오(17·경남체고)는 23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 유소년 남자 73㎏급 인상에서 132㎏를 들어 금메달을 차지했다.

[평양=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3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유소년(17세 이하) 남자 73kg급 경기에 출전해 132kg을 들어 올리며 인상 부문 1위를 기록한 박형오(경남체고)가 금메달을 목에 건 채 시상대에 올라 태극기를 펼치고 있다. 박 선수는 이날 인상 132kg, 용상 156kg을 들어 올려 합계 3위를 기록했다. 2019.10.23 photo@newspim.com

1차시기에서 출전 선수 5명 중 가장 무거운 127㎏를 들어 올린 박형오는 2·3차 시기에서도 무무게를 늘려 성공시켰다. 우즈베키스탄의 아사드벡 나리마노프(17)가 131㎏를 성공하자, 박형오는 바로 1㎏를 늘려 1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이 평양에서 열린 역도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6년여만이다. 2013년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 대회에서 한국 역도의 간판 원정식 등이 합계 기준 6개의 금메달을 딴바 있다.

박형오는 용상에서는 156㎏로 4위를 기록, 이 부문 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금메달 후보로 주목 받은 주니어 남자 73㎏의 신비(19·완도군청)는 용상 175㎏로 2위, 합계 313㎏로 3위를 차지해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수확했다.

전날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낸 유소년 남자 61㎏급 신록(17·고흥고)의 형이기도 한 신비는 인상 기록(138㎏)이 경쟁자들보다 저조, 6위에 머물렀다.

유소년 여자 55㎏급에 출전한 이예림(17·원주여고)은 동메달을 수확했다. 이예림은 인상 72㎏, 용상 90㎏, 합계 162㎏을 들어 인상과 합계 부문 3위, 용상에서는 4위를 했다.

평양에선 아직 애국가가 울리지는 못했다. 이날까지 인상, 용상을 합쳐 금메달을 딴 선수가 없기 때문이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현재까지 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