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키움 송성문, '막말 논란' 공식 사과… "내 행동에 정말 후회하고 반성한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17:45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잠실=뉴스핌] 김태훈 기자 = '막말 논란'에 휩싸인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송성문이 공식 사과했다.

프로야구 구단 키움 히어로즈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선승제) 두산 베어스와의 2차전을 치른다.

이날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하는 송성문은 경기에 앞서 몸을 풀고 공식 사과를 위해 더그아웃 앞에 모인 취재진 앞에 섰다.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 [사진=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은 "제가 어제 한 행동에 대해 정말 많이 반성하고 있다. KBO리그를 사랑해주신 많은 팬들을 실망시킨 부분에 정말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을 직접 보지는 못했다. 내 잘못된 행동에 의해 이런 논란이 생긴 것에 대해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성문은 지난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 더그아웃에서 두산 베어스 선수들에게 막말을 했다. 해당 영상에서 송성문은 "팔꿈치 인대 나갔다", "2년 재활", "자동문이야, 최신식 자동문"이라며 소리를 지르고 있다.

그는 팀 동료들에게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 내 잘못이니까 팀 동료들이 더이상 신경쓰지 말고 좋은 경기를 해줬으면 좋겠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두산 측 선수들에게는 "오늘 경기장에 도착하자마자 찾아뵈서 정중하게 사과드리려 했는데, 두산도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시리즈가 끝난 뒤 기회가 된다면 찾아뵙고 정말 진지하게 사과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논란에 의한 징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