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KS 2차전] 두산, 1차전과 라인업 동일… 김재호 출전여부는 미정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16:29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잠실=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시리즈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두산 베어스에 예기치 못한 변수가 생겼다. 주전 유격수 김재호의 선발출전 여부가 불투명하다.

프로야구 구단 두산 베어스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선승제) 키움 히어로즈와의 2차전을 펼친다.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노리는 두산은 지난 22일 1차전에서 오재일의 9회말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두산 유격수 김재호. [사진= 두산 베어스]

그러나 악재가 발생했다. 김재호가 1차전 6회초 수비 도중 왼쪽 종아리에 근육경련 증세를 보이며 교체된 것이다. 김재호의 부상이 심각한 것은 아니지만, 몸 상태가 완벽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두산은 2차전에서 1차전과 동일한 박건우(우익수), 정수빈(중견수), 호세 페르난데스(지명타자), 김재환(좌익수), 오재일(1루수), 허경민(3루수), 최주환(2루수), 김재호(유격수), 박세혁(포수)의 선발 라인업을 구상 중이다. 다만 김재호의 선발출전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큰 변화는 없지만, (김)재호를 포함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몸 상태가 100%는 아닌 것 같다. 발목 테이핑을 강하게 했고, 이 때문에 피가 안통해 근육이 올라온 것 같다. 몸 상태는 생각보다 괜찮지만, 아직 100%는 아니다. 류지혁을 먼저 기용해야 할지 아직 결정 못했다"고 설명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