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김정은, 금강산 찾아 "南 시설 보기만 해도 기분 나빠…싹 들어내야"

"현대적 시설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선임자들 의존정책 매우 잘못돼"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07:05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 지구를 시찰하며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북한 매체가 23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금강산 관광 지구를 현지지도 했다"며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지난 16일 보도했다.[사진=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은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됐다"며 "이로 인해 흠이 남고 땅이 아깝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한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남북)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돼 있다"며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못하는 것으로 돼 있는데 이는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면서도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