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英 하원, 브렉시트 신속처리 법안 부결..연기 가능성 높아져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05:4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0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영국 하원은 22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정 법안을 사흘안에 처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보리스 존슨 총리의 계획안을 부결시켰다. 오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존슨 총리의 신속 처리 계획이 무산됨에 따라 이를 둘러싼 혼란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영국 하원은 이날 EU 탈퇴협정 법안을 사흘 내로 신속 처리토록 하는 존슨 총리의 계획안을 찬성 308표, 반대 322표로 부결했다.

영국 하원에서 발언하는 보리스 존슨 총리. 2019.10.22. [사진=로이터 뉴스핌]

존슨 총리는 표결 직후 EU 탈퇴협정 법안 상정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브렉시트 시한 이전에 관련 법안 통과 절차를 마무리하려던 존슨 총리의 시도가 좌절됨에 따라 브렉시트 시한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하원은 이에 앞서 존슨 총리 내각이 EU와 합의한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2회 독표 후 실시한 투표는 찬성 329표, 반대 299표로 통과시켰다.  

로이터 통신은 존슨 총리가 EU와 합의안에 대한 의회 인준을 받기 위한 첫 번째 관문을 통과했다고 평가했다. 존슨 총리도 이에 힘입어 브렉시트 관련 법안의 신속 처리 계획안을 제출했지만 끝내 14표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존슨 총리는 최근 EU와의 탈퇴 합의안에 대한 승인 투표 시도가 가로막히자 곧바로  EU 탈퇴협정 법안을 상정하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이마저 좌절된 셈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관련,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안 내용에 대해선 하원에서 지지를 받았지만 처리 시간을 앞당기기 위한 시간표를 확보하는 데는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