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착한 소비로 건강한 세상을'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개막

서울 코엑스서 23일부터 4일간 열려…다양한 체험행사
친환경 생산·기술개발·소비 관련 전시부스 428개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친환경생활을 통해 건강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혜를 공유하는 축제의 장이 열린다.

환경부는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전경 [사진=환경부]

이번 박람회 주제는 '내가 그린 건강한 세상, 착한소비 축제'다. 착한소비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친환경대전에는 144개의 기업과 단체가 참가해 428개 전시공간에서 다양한 친환경제품을 소개한다.

올해 친환경대전은 미세먼지 대응부터 자원재활용, 친환경생활에 이르기까지 환경 현안을 해결하는 다양한 노력을 선보이고, 직접 친환경제품을 보고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미세먼지 특별홍보관, 지속가능한 패션·디자인관,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홍보관, 새활용디자인관, 독창적인 친환경 신제품을 소개하는 에코디자인 제품관 등을 선보인다.

환경형 사회적경제기업들은 공동으로 참여해 다육·관엽식물용 접는 화분, 골판지를 원료로 만든 장난감, 우산빗물 제거기 제품 등 기발한 제품을 홍보한다.

또한, 친환경생활을 체험하고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행사와 지속가능한 패션공연, 퀴즈대회 등 특별행사도 마련했다.

청소년들을 위한 체험행사로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나만의 친환경주머니 만들기', '소원팔찌 만들기', 자투리 가죽을 이용한 '목걸이 만들기' 등 30여 가지 행사를 진행한다.

이밖에도 환경을 주제로 다양한 강연도 선보인다. '친환경학교'에서는 학생을 대상으로 친환경을 주제로 과학교육 체험과 학습기회를 제공한다.

'그린, 사람을 만나다'에서는 보자기로 지구를 지키는 방법, 새활용 소박한생활, 사회적 기업의 상표 이야기 등이 강연으로 소개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친환경대전은 온 가족들이 환경을 생각한 착한소비, 건강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지혜 공유의 장으로 준비했다"며 "환경문제 이해와 다양하고 재미있는 체험행사를 통해 친환경 소비생활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