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어린이용 승용왜건, 제품별 안전·주행 내구성 차이 커"

소비자원, 어린이용 승용왜건 7개 제품 조사 결과 발표
"성능·안전성 검사서 일부 제품 파손…유해물질은 적합"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나들이·캠핑 등 야외 활동이 증가하면서 어린이를 태우고 짐도 실을 수 있는 어린이용 승용왜건(wagon)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다. 하지만 주행 내구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커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어린이용 승용왜건 7개 브랜드의 제품 7개를 대상으로 주행 내구성·구조적 안전성·유해물질 등을 시험한 결과,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고 22일 밝혔다.

어린이용 승용왜건 구조[자료=소비자원 제공]

조사 결과, 주행 내구성에서 제품별로 차이를 보였다. 제품이 불규칙한 표면을 반복해 지나가도록 하는 주행 내구성을 평가한 결과에서는 에이케이(제조사)의 '조코 퍼니밴ST 왜건'과 제이엠아이엔티엘의 '시크포베이비 위고 왜건 플러스'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이들 제품은 유모차 안전기준인 7만2000회의 두 배에 달하는 14만4000회 주행 실험에서 제품 변형이나 파손이 발생하지 않았다.

반면 대진산업의 '루키 스마트 왜건', 아침애아침에의 '파파왜건 리무진', 케리비의 '크로텍 왜건' 등 3개 제품은 유모차 안전 기준 이하에서도 프레임이나 바퀴가 파손돼 미흡했다.

경사로에서 넘어지지 않고 잘 견디는지를 평가한 조사에서는 아침애아침에의 '파파웨건 리무진' 1개 제품이 전방으로 넘어져 완구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다. 아침애아침에는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해당 모델의 판매를 중단하고 기존에 판매된 제품에 대해 무상 수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소비자원에 전달했다.

또한 안전벨트가 일정한 힘에 잘 견디는지를 평가한 결과에서는 브랜뉴인터내셔널의 '킨즈 포키디럭스 왜건' 제품의 안전벨트가 약 30kg(294N)의 힘을 가하자 파손돼 유모차 안전기준에 미흡했다. 해당 제조사는 안전벨트의 강도를 보강하고 기존에 판매된 제품에 대해서 무상 수리를 할 예정이다.

유해물질의 함유와 용출량, 섬유 품질은 제품 모두 안전 기준에 적합했다. 다만 브랜뉴인터내셔널의 '킨즈 포키디럭스 왜건'과 아침애아침에의 '파파왜건 리무진' 등 2개 제품은 안전 확인번호를 다르게 표시하거나 누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어린이용 승용왜건은 '어린이 제품 안전 특별법'에 따라 안전 확인번호를 반드시 표시하도록 돼 있다. 소비자원은 이들 2개 제품은 모두 표시 사항을 개선하겠다고 회신했다고 전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보유기능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어 사용 환경에 맞는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며 "특히 어린이 탑승이 가능한 승용왜건은 완구로 인증을 받고 KC마크와 안전 확인번호를 부착한 제품을 구입하는 게 좋다. 만약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미인증 제품을 구입한 경우 어린이를 태우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