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중식당, 비 오면 매출 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보고서 발간
날씨, 업종별 매출 및 주식시장에도 영향 미쳐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09:34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0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백화점이나 중식당 등 일부 업종의 경우 날씨가 맑은 날보다 눈이나 비오는 날 매출이 더 많다는 분석이 나왔다. 날씨에 따라 업종별 매출이 다르다는 얘기다.

22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평일·공휴일 모두 날씨가 맑은 날 카드 결제액이 그렇지 않은 날보다 높았다. 이는 기상청 날씨 데이터, 하나카드 일평균 매출 집계 데이터를 통합 분석한 결과다.

[자료=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업종별로 날씨에 따라 매출에 차이를 보였다. 백화점 등 유통·쇼핑업종, 중식전문점 등 배달이 많은 업종은 눈·비오는 날의 카드 결제액이 더 많았다. 실외활동 관련업종이나 결제와 동시에 소비하는 업종 등은 맑은 날보다 눈·비가 오는 날의 매출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다만 실내활동업종 중에서도 골프연습장은 눈·비가 올 경우 매출이 늘어나는 반면, 노래방이나 당구장의 매출은 감소했다.

특히 식생활업종은 날씨 영향이 두드러졌는데 눈·비가 올 때 요식업은 평일의 매출이, 식재료업은 공휴일의 매출이 급감했다. 세부업종별로는 수산물(-19%), 이비인후과(-11%), 정육점(-10%), 안과(-7%), 시외버스(-4%) 등의 매출이 눈·비가 올 때 감소했다.

또 업종별로 기상 예보와 실제 날씨에 각각 다르게 반응하기도 했다. 대리운전이나 여객선 등은 실제 날씨에 민감하게 반응했고, 예약위주인 숙박업소나 종합병원, 출장연회 등은 기상 예보에 민감했다. 반면 필수재나 일상 생활에서 잦은 소비를 하는 주유소, 편의점, 커피전문점 등의 매출은 실제 날씨나 기상 예보에 덜 민감했다.

국내 주식시장도 기상특보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 특보가 발효된 날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평균 –0.26% 하락해 특보가 없는 날의 지수 등락률(-0.03%)보다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특보 중에서도 호우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날의 지수 감소폭이 컸다.

다만 은행의 여·수신 신규 가입은 날씨와 큰 관계가 없었다. 대신 월말 여부, 특정 요일 등 일자별 특성에 영향을 받았다. 연휴 전후 평일이나,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에 정기적금 신규 가입자가 증가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