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손학규 결단 촉구에 문병호 "최고위 계속 불참할 것"

하태경‧이준석 징계에도 문병호 불참으로 최고위 무산
문 "안‧유 통합해야…지명직 교체, 손 대표가 판단할 일"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13:3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13: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에 불출석 중인 문병호 최고위원이 21일 손학규 대표의 최고위 정상화 요구에도 보이콧 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문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기자와의 통화에서 "내가 원하는 것은 안철수 전 대표와 유승민 전 대표의 통합"이라며 "최고위에 나갈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지명직 최고 교체설에 대해 "최고위원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교체할지 말지는 손 대표가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5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된 문병호 전 의원을 환영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2019.05.03 yooksa@newspim.com

앞서 손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당을 새롭게 정비하기 위해 인재영입위원회와 총선기획단을 출범하겠다"면서 "문 최고위원은 지명직 최고위원으로서 이제는 어느 쪽에 설 것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결단 내려달라"고 말했다.

손 대표의 공개 발언은 당내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최고위 정상화를 위해서다. 당초 최고위 구성은 퇴진파가 5명으로 수적 우위에 있었다. 하지만 최근 하태경‧이준석 최고위원이 각각 당무정지 6개월과 당직 직위해제 징계를 받으면서 당권파 4명, 퇴진파 3명으로 재편됐다.

하지만 지명직 최고위원인 문 최고위원이 "유승민 전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연합해야 한다"며 지난 4일부터 최고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최고위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하고 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