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손학규, 유승민 '작심 비판'..."분열정치 앞세운 수구보수, 인내의 시간 끝나"

21일 당 최고위서 조목조목 날선 비판 눈길
"똘마니 앞세워 오직 당권 싸움에만 집착"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09:54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유승민 의원에 대해 작심 비판에 나섰다. 그는 이날 보도된 유 의원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거론하며, 유 의원을 "계파정치, 분열정치를 앞세우며 진보를 배제하는 수구보수의 정치인"이라고 규정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많은 분들이 바른미래당 내홍을 걱정하고 있다. 단연코 말씀드린다. 이제 인내의 시간은 끝났다"며 "오늘 아침에도 유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통합할 수 있다는 인터뷰가 언론에 보도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 5월 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학규 대표 옆을 지나치고 있다. 2019.05.08 yooksa@newspim.com

손 대표는 "황교안 대표와 거래해 한국당으로 돌아갈 궁리만 하는 분들은 더 이상 바른미래당을 망치지 말고 하루빨리 갈 길을 가라"며 "유 의원에게 한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 탈당을 4월달부터 생각했다고 하고, 탈당은 12월에 실행하겠다고 한다. 이런 거짓이 어디 있고 이런 위선이 어디 있나"라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유 의원은 스스로 원칙주의자라고 자부하고 있지만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계파정치와 분열정치를 앞세웠고, 진보를 배제하고 호남을 배제하는 수구보수의 정치인이었다"며 "우리나라 정치에서 분파주의를 대표하는 분"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손 대표는 특히 "박근혜 대통령 비서실장을 하다가 결국 배신자 이름을 들으면서 박 대통령을 배신했다. 양보의 정치는 전혀 없다. 오직 나 혼자 만이 주인이 된다는 모습 밖에 없었다"며 "대구가 험지라고 합니다만 대구에서는 배신자로 찍혀있고 수도권 차출론을 핑계로 대구를 떠날 생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또한 "안철수 대표와 합당하고 그 뒤에 무엇을 했나. 오직 싸움 밖에 없었다"며 "지난 지방선거에서 유 의원이 전혀 양보하지 않고 싸움만 해서 대패했다. 오죽하면 그 싸움을 보다 못해 제가 송파을에 출마하겠다고 이야기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이 분이 20~40대가 새로운 중심이 돼야된다고 하지만 그는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똘마니' 생각 밖에 못하고 있다"며 "친구 아들을 시켜서 당 대표를 몰아내려고 하고, 오직 젊은 사람들을 앞장 세워 당권 싸움에만 집착하고 있었다"고 날을 세웠다.

손 대표는 "오늘도 황교안 대표를 만나자고 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통합은 안된다고 했다"며 "솔직하라. 유 의원은 통합을 애걸하고 있다. 받아달라고 애걸하고 있는 것이다. 받아주지 않으면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또한 "이분들에게는 국회의원 뱃지 밖에 없다. 나라의 정치는 전혀 염두에 없다. 통합 안되면 연대해서 국회의원 뱃지 달겠다는 뜻이 아니면 무엇이냐"며 "보수통합을 개혁보수로 통합하겠다? 말도 안되는 소리다. 유 의원은 보수를 개혁하기 위해서 무엇을 했나"라고 힘줘 말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최고위 출석을 하지 않고 있는 문병호 최고위원에게도 정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