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유승민 만남 제의에 즉답 피해..."대화 필요하면 대화해야"

16일 민부론 설명 위해 대구 방문
"자유 우파가 함께하기 위한 길에는 너나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16:33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만나자고 제의한 것에 대한 즉답을 피했다.

황 대표는 16일 ‘민부론이 간다! 황교안 대표와 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의원이 제안한 만남에 대해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언제쯤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앞서 말한 것으로 답을 대체하겠다”며 우회적으로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서울교원회관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주최의 ‘저스티스 리그,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1): 정시확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0.11 alwaysame@newspim.com

황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자유 우파와 자유 민주세력이 모두 모이고 뭉쳐야 한다"며 "자유 우파가 함께 하기 위한 길에는 너나가 없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의원은 같은 날 오전,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들의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와 만나서 이야기 할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유 의원은 “황 대표가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적 보수로 나와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제안을 진지하게 생각하면 좋겠다”며 구체적인 조건까지 요구하기도 했다.

유 의원은 또 한국당 내에서 바른미래당과 통합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에 관해 묻자 “한국당 의원들 몫”이라며 “남의 당 일에 말을 보탤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겨냥한 질문에 대해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되살려내는 일에는 반대할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대의를 위해서는 소아를 내려놓을 수 있는 것. 그 과정에서 여러 의견 있을 수 있지만 모아서 대통합을 이루어가겠다”고 강조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