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포스코건설·국민은행, 신안산선 2.3조 금융약정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10월21일 13:2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13: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포스코건설이 KB국민은행과 2조3000억원 규모의 신안산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금융 약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사업비를 안정적으로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왼쪽부터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 김일평 넥스트레인 사장,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이 지난 18일 신안산선사업 금융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은 지난 18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과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금융약정식을 개최했다.

신안산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은 안산, 시흥, 광명을 비롯한 수도권 서남부권과 서울 여의도를 잇는 복선전철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길이 44.7km, 총 사업비 3조3000억원 규모다. 신안산선 개통시 안산에서 여의도역까지 이동시간이 100분에서 25분으로 단축된다. 이로써 서울 도심과 수도권 서남부를 빠른 시간에 관통해 지역 간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광역 철도망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은 "이번 금융 약정을 바탕으로 신안산선이 성공적으로 준공되면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서울 도심 접근성과 교통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꼼꼼한 설계와 안전한 시공으로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