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시민이 행복한 신안산선”...안산시,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

김현미 장관 “수도권 시민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 제공”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8:3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산=뉴스핌] 박승봉 기자 = 9일 오후3시 경기 안산시 대회의실에서 한양대 ERICA 캠퍼스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25분에 주파하는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이 개최됐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순자, 전해철, 김철민, 김명연, 백재현, 조정식 국회의원, 윤화섭 안산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사업시행자인 넥스트 레인㈜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지사 등을 비롯한 내외빈들이 착공기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박승봉 기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착공식을 시작으로 공식적으로 공사에 들어가는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안산(한양대)~광명역~여의도 구간과 송산차량기지~광명 등 모두 44.7㎞ 구간에서 추진되며, 모두 3조 3465억 원이 투입된다”며 “앞으로 수도권 시민들에게 출퇴근 이후의 저녁이 있는 시간과 삶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신안산선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경기도민에게 더 나은 삶의 질이 제공될 수 있다”며 “신안산선이 착공되기까지 애쓰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은 “오늘은 특별한 날이다. 아이들에게 은하철도 999가 꿈과 희망이었다면 이번에는 2019년 9월 9일에 착공식을 갖는 신안산선이 시민들에게 신안산선 999가 되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신 안산선이 개통되면 안산뿐 아니라, 시흥, 광명 등 경기 서남부권 주민들의 교통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신 안산선이 목표한 2024년에 개통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사업시행자와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은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에 건설돼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부에 영향 없이 최대 110㎞/h 속도로 운행한다.

이날 착공식은 풍물단 길놀이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시작으로 사업 추진 경과 설명회, 내외빈 축사·기념사, 착공기념 세리머니 등 순으로 이뤄졌다. 신안산선 VR 체험, 푸드트럭 등 착공식에 참석한 시민들을 위한 부대시설도 마련돼 성황리에 진행됐다.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