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英하원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 연기, '탈퇴 미루자'

  • 기사입력 : 2019년10월20일 06:3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0일 0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 승인을 연기했다.

아울러 하원은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오는 31일로 예정된 EU 탈퇴를 내년 1월31일까지 추가로 3개월 연기하는 방안을 EU 측에 제안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이른바 '안전장치'에 대한 극적 타결이 이뤄지면서 청신호가 켜졌던 브렉시트에 다시 제동이 걸렸다.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런던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 [사진=로이터 뉴스핌]

19일(현지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영국 하원은 존슨 총리와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이 마련한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에서 승인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합의안 승인 투표에 앞서 하원은 브렉시트 이행 법률이 의회의 최종 승인을 얻을 때까지 합의안 승인을 보류하자는 올리버 레트윈 의원의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가졌고, 이를 통과시킨 것.

테레사 메이 전 총리의 합의안이 두 차례에 걸쳐 의회의 벽에 부딪힌 데 이어 세 번째 의회 통과가 무산된 셈이다.

합의안 승인을 보류한 영국 하원은 존슨 총리가 EU에 브렉시트 시한을 내년 1월31일까지 연기하는 방안을 요청하도록 했다.

하지만 연기를 위해서는 영국 이외에 EU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해야 한다. 또 존슨 총리가 하원의 요구에 대해 EU 측과 연기를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상황.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럽 지도부는 엇갈리는 반응을 보였다. 융커 위원장이 브렉시트 추가 연장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한편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회원국들과 이를 논의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독일과 프랑스는 브렉시트 연기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이날 영국 하원의 결정에 달갑지 않은 표정을 지었다.

영국 사회는 커다란 혼란에 빠졌다. 하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던 국민들은 거리로 쏟아져 나왔고, 국민 투표를 요구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