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터키-쿠르드 휴전에도 총성 계속되는 시리아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19:5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8일 1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에서 휴전에 돌입하기로 합의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서 다시 총성이 들리고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5일 간 휴전이 선언된 시리아 북동부에서 여전히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17일 터키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5시간 동안 회담한 뒤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에서 120시간 동안 휴전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터키군에 맞선 시리아민주군(SDF) 또한 휴전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쿠르드족 전사들이 무기를 내려놓고 시리아 북동부 '안전지대'에서 철수하는 동안 터키는 군사 작전을 중단한다는 데 합의했지만, 18일 오전 시리아 국경 마을 라스 알-아인 인근에서는 산발적인 총성과 무인기 공격, 포격이 재개됐다고 WSJ가 SDF 측을 인용해 보도했다.

휴전이 지켜지지 않은 데 대해 SDF와 터키는 서로를 비난하고 있다. SDF 측은 "휴전에 따라 충돌과 공습은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고, 터키 측은 "일부 SDF 용병들이 여전히 박격포를 발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부에 '안전지대'를 만들어 터키 내 수백만 명의 시리아 난민들을 이주시키려는 계획으로 지난 9일 시리아 북동부로 진격해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