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영화랭킹] '말레피센트2', '조커'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 출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08:1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8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말레피센트2’가 ‘조커’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18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말레피센트2’는 개봉일인 17일 7만21명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7만1141명이다.

‘말레피센트2’는 동화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새롭게 각색해 인기를 끌었던 ‘말레피센트’(2014)의 속편이다. 오로라 공주와 필립 왕자의 결혼 약속으로 어둠의 요정이자 무어스 숲의 수호자 말레피센트와 인간 왕국의 잉그리스 왕비가 대립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전작에 이어 안젤리나 졸리가 말레피센트 역을 맡았다. 

‘조커’는 6만2406명을 추가하며 2위로 내려왔다. 누적관객수는 415만8707명이다.

‘조커’는 배트맨의 숙적 조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실패한 코미디언 아서 플렉이 서서히 미쳐가, 결국 범죄자 조커로 변해가는 모습을 담았다. 토드 필립스 감독이 연출과 각본, 제작을 맡고 호아킨 피닉스가 타이틀롤 조커를 열연했다. 지난달 열린 제76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이다.

‘가장 보통의 연애’ 역시 한 계단 하락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의 일관객수는 4만5750명, 누적관객수는 227만7335명이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자친구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과 전 남자친구에 뒤통수 맞은 선영,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로맨스를 그렸다. 공효진이 선영, 김래원이 재훈을 연기,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호흡을 맞췄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