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우아한 가' 배종옥 "한제국, 원래 남자 캐릭터…안 했으면 후회했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18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8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우아한 가' 배종옥이 극중 한제국 캐릭터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배종옥은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 카페에서 MBN '우아한 가' 종영 인터뷰를 갖고 "원래 한제국은 남자 배우에게 가려고 했던 캐릭터"라고 말했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이어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말투가 모두 남자톤이었다. 이후 작가, 감독님과 식사하는 자리에서 대사 톤과 이름을 모두 바꾸겠다고 하셨는데 그냥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배종옥은 "만약 한제국을 여자 대사톤으로 다시 썼으면 매력이 없었을 것 같다. 원래 톤을 그대로 간 것이 적중했던 것 같다. 처음에 작품을 제안받았을 때, 남자의 세계에 여자가 들어간다는 설정이 새로웠다. 내 나이 또래에 여배우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별로 없기도 하고, 한제국 같은 캐릭터는 더욱 나오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어 하게 됐다. 만약 '우아한 가'를 하지 않았으면 굉장히 후회했을 것"이라고 만족감을 보였다.

17일 종영한 '우아한 가'는 재벌가의 숨은 비밀과 이를 둘러싼 오너리스크 팀의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멜로다. 배종옥은 극중에서 MC그룹을 쥐고 흔들 수 있는 TOP팀의 헤드 한제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번 작품 시청률은 2.7%(닐슨, 전국기준)으로 시작해 8.0%까지 오르며 MBN 개국이래 드라마·예능 종합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