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양돈농가 "모든 돼지 살처분 아닌 야생 멧돼지 개체 수 조절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11:1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다영 기자 = 전국 양돈농가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을 위해 정부가 모든 돼지 살처분이 아닌 야생 멧돼지에 대한 관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국농축산연합회와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는 지금까지의 잘못을 시인하고,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멧돼지를 소탕해 농가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한국농축산연합회 축산관련단체협의회 회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ASF 시군단위 일괄 살처분 반대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17 dlsgur9757@newspim.com

이들은 "방역의 중점은 모든 돼지를 살처분하는 게 아니라 ASF 감염 원인으로 의심되는 야생 멧돼지 개체 수 조절에 있다"며 "환경부는 야생 멧돼지 발생의 책임을 지고 포획 및 사살을 즉각 시행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돼지 살처분에 따른 양돈농가에 대한 보상도 요구했다. 이들은 "살처분 대상 농가는 일방적으로 피해를 감수하지만 제대로 된 보상도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어 "긴급행동지침(SOP) 매뉴얼 상 살처분 반경 범위는 500m에 불과하다"며 "연천군의 경우 발생농장에서 더 멀리 떨어져 있음에도 15만 정도의 전체 돼지를 살처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은 "ASF 발생 전부터 야생 멧돼지에 대한 관리를 요구해왔지만 정부는 묵인했다"며 "결국 ASF가 발병하자 농가 동의 없이 살처분을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sdy63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