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조류인플루엔자·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특허출원 증가

해외 출원 미흡…글로벌 지재권 확보 노력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10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최근 늘어나고 있는 가축전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가축전염병 발병 여부를 빠르게 진단 가능한 관련 기술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주요 가축전염병 진단기술 관련 특허출원 건수가 2000년 6건에서 2018년 24건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가축전염병 의심 개체의 발병 여부를 빠르게 진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연구개발이 늘어난 것으로 판단했다.

가축전염병을 진단하는 기술은 크게 △증상검사나 해부와 같은 임상병리학적 진단 △체액에 포함된 항원이나 항체를 검출하는 면역화학적 진단 △체액이나 조직에 포함된 바이러스나 항원의 DNA를 분석하는 분자 진단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 중 면역화학적 진단은 항원·항체 키트를 이용해 비교적 간단하나 정확도가 떨어지고 분자진단은 DNA 분석을 이용해 정확도는 높지만 검사가 복잡하다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정확한 진단에는 2가지 방법을 모두 사용할 수 밖에 없다. 

가축전염병 진단기술 중 현장진단 관련 출원 동향 [사진=특허청]

기술별 출원을 살펴보면 이러한 이유로 면역화학적 및 분자 진단 기술이 전체 출원 건수의 90.3% 정도로 상당 부분을 이루고 있다.

전염병 종류별로 살펴보면 2009~2013년에는 조류인플루엔자 진단 관련 출원 비율이 가장 높았다. 2014~2018년에는 돼지열병 진단 관련 출원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들어 돼지열병이 아시아 국가들에서 유행하고 있고 특히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의심 개체의 빠른 진단이 필요한 점이 출원 비율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최근 10년간 출원인을 살펴보면 내국인의 출원 비율이 60% 로 전체 평균 77.9% 보다 낮은 기술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을 출원인별로 분류해보면 정부기관(47%)·학연(36%)·기업(17%) 순의 비율로 나타나 검역 부서와 같은 현장의 필요성에 의해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인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앞으로 국내 인구의 글로벌 지재권 확보 노력이 더욱 가속화될 필요가 잇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내국인 출원 중 약 3.7% 정도만이 해외에도 출원돼 다소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직 기술 사업화로 이어지지 못한 초기 연구 단계의 출원이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특허청 김주대 계측분석심사팀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같은 가축전염병은 빠른 진단을 통해 확산을 막는 것이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현재로서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우리나라 가축전염병 현장 진단 분야 기술은 초기 성장 단계이므로 핵심기술 확보를 통한 국내외 지재권을 선점하고 제품 상용화를 위한 정부와 업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