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이낙연 총리 "웹툰 수출 10배 늘어…전략적·체계적 지원해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한 이낙연
만화산업 발전계획…"지원대책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10월17일 09:48
  • 최종수정 : 2019년10월17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웹툰 수출이 2008년부터 작년까지 열 배 가까이 늘었고, 어느 만화 앱은 구글플레이에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수익 세계 1위를 차지했다. 과제도 많다. 온라인을 통한 불법유통과 불공정한 거래 관행은 작가들의 사기를 꺾는다. 전략적 체계적 지원을 해야겠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제91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만화산업 발전계획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정부는 지난달 ‘콘텐츠 3대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그 일환으로 만화산업 지원대책을 오늘 논의한다”며 “우리 만화산업은 영화나 게임에 비해 규모가 작다. 그러나 웹툰을 중심으로 가파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정부세종청사에서 모두발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영상이 나오고 있다. 2019.10.17 kilroy023@newspim.com

이 총리는 “우리의 디지털 만화는 미국이나 일본보다 2, 3년 앞섰다고도 말한다. 그런 놀라운 성장은 우리 청년들의 열정, 창의력, 손재주와 ICT의 뒷받침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장에 전시된 만화와 관련 상품을 선보였다.

이어 “웹툰 ‘신과 함께’는 영화로 제작돼 2600만명의 관객을 불렀다고 한다. ‘갓 오브 하이스쿨’은 모바일 게임으로 만들어져 500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며 “만화가 다른 장르로 발전하면서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과제도 많다. 작가 육성의 시설과 교육과정 같은 기반이 부족하고 업체들이 영세해 과감한 투자나 해외시장 개척이 어렵다”며 “온라인을 통한 불법유통과 불공정한 거래 관행은 작가들의 사기를 꺾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늘의 안건은 그런 과제를 해결하면서 만화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전략적 체계적 지원을 통해 우리의 만화를 세계적 수준으로 키워야겠다”며 “콘텐츠는 상이한 장르가 융합하면서 발전한다. 관계부처는 음악·게임·애니메이션 등의 대책도 마련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드론분야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과 관련해서는 “오늘 보고될 로드맵은 드론기술의 발전 단계별로 나타날 문제들을 미리 정비해 두려는 것”이라며 “관계부처는 이 로드맵의 단계별 실천계획을 드론 기술발달보다 한 발 앞서 이행해 주셔야 한다. 그래야 드론 투자를 촉진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면서 세계 드론시장을 선도할 수 있게 된다”고 주문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