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여기!서울] 은빛 물결 속 핑크뮬리의 유혹…하늘공원 억새축제

  • 기사입력 : 2019년10월19일 07: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1일 0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이민경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서울을 대표하는 억새축제가 올가을도 어김없이 찾아온다. 18일 막을 올린 '하늘공원 억새축제'는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 전체를 은빛으로 물들인 억새와 화려한 핑크뮬리의 조화로 시민들을 유혹한다.

오는 24일까지 딱 1주일간 이어지는 이번 축제의 정식 명칭은 '서울억새축제'다. 하늘공원은 이 기간 온통 은빛과 핑크색 옷을 갈아입는다. 축제 기간 특별히 야간에도 개방하며, 가을 분위기를 띄워주는 낭만적인 공연도 펼쳐진다.

 

 

'서울억새축제'는 월드컵공원이 조성된 2002년부터 시작됐다. 하늘공원은 난지천공원, 평화의공원, 노을공원과 더불어 월드컵공원을 구성한다. '서울억새축제'는 당초 이름 그대로 억새가 주류를 이뤘지만, 최근 관상식물로 각광 받는 핑크뮬리를 도입해 축제 자체의 인기가 수직상승했다. 우리말로 '분홍쥐꼬리새'라고 하는 핑크뮬리는 바람 따라 분홍빛 물결을 만들어내는 화려한 자태로 특히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다.

 

 

핑크뮬리 주변에 조성된 댑싸리도 하늘공원 방문객들의 시선을 끈다. 하늘공원 정문부터 볼 수 있는 댑싸리는 원래 녹색이지만 가을이 깊어지면 빨갛게 물든다. 조형작품에도 응용될 정도이며, 핑크뮬리와 훌륭한 조화를 이뤄 방문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뭐니뭐니해도 '서울억새축제'의 진짜 주인공은 억새다. 흔히 갈대와 혼동하기 쉬운데, 억새는 육지, 갈대는 물가에 자란다고 기억하면 구별하기 쉽다. 또한 억새는 1~2m까지 자라지만 갈대는 3m가량으로 억새보다 키가 크다.

서울의 동서남북 어디든 감상할 수 있는 하늘공원은 사방에서 바람이 불기 때문에 억새를 감상하기엔 최적지다. 바람 따라 은빛 물결이 넘실대는 이맘때 하늘공원은 일출 시즌만큼 많은 사람이 찾아온다. 최근엔 소문 듣고 외국인 관광객도 몰려 이른 아침에도 주차장이 꽉 차고 매점엔 긴 줄이 늘어설 정도다.

 

 

 

 

 

 

 

 

 

 

쾌적한 '서울억새축제'를 위한 팁 하나. 억새축제 기간 사람이 몰리면 맹꽁이열차 운행이 중단된다. 청사초롱이 밝혀주는 길은 원래 맹꽁이열차 운행로인데, 날씨도 선선하고 가파르지 않아 걸어 올라가기 좋다. 공원 초입 나무계단을 이용하면 조금 빨리 하늘공원과 닿는다. 체력부담이 살짝 있지만 일단 다 올라가서 산책로를 따라가면 하늘공원 입구가 나타난다.

 

 

 

 

두 번째, 하늘공원 가운데 자리한 전망대에 오르면 흐드러진 억새의 바다와 마주하게 된다. 이곳에서는 억새뿐 아니라 탁 트인 동서남북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멀리 북한산과 남산, 서울타워, 그리고 고양시 행주산성까지 관망할 수 있어 사람들이 몰리는 시설 중 하나다. 

마지막으로 참고할 사항. 하늘공원은 점차 입장료를 받기 시작하는 다른 지역 핑크뮬리 명소들과 달리 무료로 개방된다. 맹꽁이열차(전기차) 요금은 성인 1명 기준 상행 2000원, 하행 1000원이다. 주차장 역시 넓은 편이며, 요금은 승용차 기준 10분당 300원이다.   
 

starzooboo@newspim.com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